전체메뉴

donga.com

[단독]이번엔 국방위원 사칭… 해킹메일 무더기 유포
더보기

[단독]이번엔 국방위원 사칭… 해킹메일 무더기 유포

장관석 기자 입력 2018-12-12 03:00수정 2018-12-12 17: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윤건영 靑국정상황실장 사칭 이어 10월초 해킹코드 심어진 e메일
방사청-합참-국방硏 등에 발송… 외교안보 정보 노린 조직적 공격
당국 “北소행 가능성 배제 안해”
북핵과 주한미군을 비롯한 한미 연합전력 등 최고급 군사 정보를 취급하는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의 e메일 계정을 도용해 관련 정보를 빼내려는 시도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청와대 국가안보실을 사칭한 문서가 유포되고,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e메일이 도용된 데 이어 현직 국회의원의 e메일까지 해킹당하면서 한국의 외교안보 거점에 대한 사이버 공격이 조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11일 정보당국과 국회에 따르면 국가정보원은 국방위 한국당 간사인 백승주 의원을 사칭한 e메일이 국회 국방위원장과 방위사업청, 합동참모본부, 한국국방연구원(KIDA) 등에 무더기로 발송됐다고 최근 국회에 통보했다. 백 의원은 국방부 차관 출신으로 한국당의 대표적인 군사 안보 전문가다.

문제의 e메일이 발송된 시기는 10월 5일 박한기 합참의장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끝나고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초안이 여야 국방위 간사에게 회람되던 때. 안규백 국방위원장은 같은 달 9일 오전 11시까지 청문보고서에 대한 의견을 달라고 여야 간사에게 e메일을 보냈는데, 누군가 백 의원 포털사이트 계정을 도용해 첨부파일에 해킹코드가 심어진 e메일 답장을 보낸 것. 그 후로 백 의원을 사칭한 e메일이 방사청, 합참 등에 뿌려졌다. 해킹 시도가 있던 시점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방북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고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10월 7일)하는 등 한미가 비핵화 협상 전략을 한창 조율했을 때였다.

해킹 시도를 포착한 국정원은 관련 조사가 필요하다고 국회에 알렸고 국회도 자체 조사에 나섰다. 이계성 국회 대변인은 “조사 결과 백 의원실의 컴퓨터 하드웨어에는 이상 흔적이 없었다. 해킹 시도 이후 e메일 주소, 비밀번호 등 관련 정보를 모두 변경하도록 조치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현재 국정원 등 정보당국은 백 의원을 사칭한 e메일을 국회와 정부 부처에 발송한 해커가 누구인지 조사하고 있다. 군 사이버사령부도 백 의원을 사칭한 e메일을 수신한 국방위원장실 관계자의 컴퓨터에서 해킹 시도 관련 증거를 채집해 분석 중이다. 북한이 과거 국방부와 외교부 직원을 사칭한 e메일 해킹을 시도했고 9월 평양 남북 정상회담 전후에도 북한의 해킹 시도가 지속되고 있는 점을 감안해 북한 해커의 소행일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관계자는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도움이 될 정보를 캐거나 정부 외교정책에 혼선을 주려는 심리전일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와 국회, 정부 부처가 잇따라 해킹에 노출되자 정부의 사이버 보안 대책에 대한 우려도 높아지고 있다. 백 의원은 “국방, 외교, 안보 정보를 빼내려는 일종의 사이버 도발 행위가 계속되고 있지만 정부 대응은 미온적이다. 해킹 시도 주체가 규명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국방위원 사칭#해킹메일 무더기 유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