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오영식 코레일 사장 사퇴…“KTX 탈선사고 책임”
더보기

오영식 코레일 사장 사퇴…“KTX 탈선사고 책임”

강성휘기자 입력 2018-12-11 10:08수정 2018-12-11 13: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영식 코레일 사장이 고속철도(KTX) 강릉역 탈선사고에 책임을 지고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오 사장은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안전한 철도를 강조해왔으나 최근 연이은 사고로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한 것에 대한 사죄의 뜻과 함께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어 “그동안 공기업 선진화라는 미명아래 추진된 대규모 인력 감축과 과도한 경영합리화와 민영화, 상하분리 등 우리 철도가 처한 모든 문제가 그동안 방치된 것이 이번 사고의 근본적인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오 사장의 사퇴는 이번 KTX 탈선 사고뿐만 아니라 최근 잇따른 안전사고에 책임을 져야 한다는 비판이 커진 게 따른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오송역 단전사고 등 최근 3주 사이 철도 안전사고가 10차례 이어지면서 정치인 출신 오 사장의 자질론이 불거지기도 했다. 철도 전문가가 아닌 정치인이 수장으로 있다보니 안전보다는 남북철도, 노동조합 문제 같은 정치적 현안에 더 집중하는 것이 아니냐는 문제제기도 일부에서 제기되기도 했다.


이에 코레일은 ‘비상안전경영’ 체제를 선포하는 등 사태 수습에 나섰지만 결국 KTX 탈선 사고가 터지며 오 사장이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는 요구가 거세졌다. 야당 역시 “정치권 낙하산 인사가 사고의 원인”이라며 가세했다.

주요기사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오 사장의 사임과는 별개로 이번 사고에 대한 원인 규명 및 책임 소재 파악을 위한 조사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