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보복 당할라” 中방문 꺼리는 美기업인들
더보기

“보복 당할라” 中방문 꺼리는 美기업인들

박용 특파원 입력 2018-12-10 03:00수정 2018-12-10 10: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화웨이 부회장 체포후 불안감 커져… 일부 컨설턴트 “中여행 자제” 조언 중국 최대 통신장비회사인 화웨이 창업자의 딸이자 최고재무책임자(CFO)인 멍완저우(孟晩舟·46) 부회장이 1일(현지 시간) 캐나다 밴쿠버 공항에서 체포된 뒤 중국의 대미(對美) 보복에 대한 미국 기업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8일 “화웨이 임원의 체포가 (미국) 기업의 중국 여행에 대한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고 전했다. 일부 기업 컨설턴트는 “(보복의) 본보기가 될 수 있다”며 미국 기업인들에게 중국 여행 자제를 조언하고 있다.

중국은 갈등을 빚고 있는 외국의 금융, 제약, 생활용품 회사 임원들을 수사 대상에 올리거나 출국 금지한 전례가 있다고 WSJ는 지적했다. 실제로 스위스 은행인 UBS그룹의 자산관리 매니저가 출국 금지된 뒤 UBS 측이 직원들에게 중국 여행 자제를 요청하기도 했다. 올해 초 미 국무부도 중국 당국이 국가 안보를 이유로 중국을 방문하거나 거주하는 미국인을 조사하고 구금하는 일이 있다며 중국을 여행할 때 주의해야 한다는 여행 권고를 발표한 바 있다.

중국이 맞대응에 나설 경우 중국에 거주하거나 중국을 방문하는 애플 등 미국 간판 기업 임직원이 타깃이 될 가능성이 있다. 미국 기업들은 “아직 회사 출장 정책을 바꿀 정도는 아니다”며 중국 측의 반응을 주시하고 있다.

관련기사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하는 가운데 중국 경제의 성장 둔화와 임금 및 세금 인상, 변덕스러운 규제 등 기업 환경 악화에 시달리다가 아예 중국을 등지는 미국 기업도 늘고 있다. 무역전쟁이 악화할 경우 미국 기업들의 ‘차이나 엑소더스’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WSJ에 따르면 해외 이주회사인 산타페 그룹은 요즘 중국으로 오는 미국 가족보다 중국을 떠나는 미국 가족이 더 많다고 말했다. 연간 학비가 3만 달러에 이르는 상하이 미국인 학교의 현재 재학생 수는 5년 전 한창 때에 비해 17% 정도 줄었다. 미국상공회의소 상하이지부는 최근 몇 년간 회원사가 600개 이상 줄었다고 전했다. 제조업 기지인 미상의 광둥지부 조사에 따르면 현지 미국 기업의 70%가 중국 투자를 연기하거나 해외로 이전할 수 있다고 응답했다.

뉴욕=박용 특파원 parky@donga.com
#화웨이 부회장 체포후 불안감#미국 기업인들 중국여행 자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