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단독]오청성, 경찰 만류에도 일본行… 인터뷰 대가 받은듯
더보기

[단독]오청성, 경찰 만류에도 일본行… 인터뷰 대가 받은듯

조동주 기자입력 2018-11-21 03:00수정 2018-11-21 08: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후원금 모두 쓰고 기초수급자 생활
6월 하나원 나와 새 이름 사용… 차량 2대 구입 등 돈 다 써버려
시민단체 일용직이나 강연 돈벌이… 별도 경호 없이 경찰서서 관리
오씨 “한국군 비하, 산케이가 왜곡”
지난해 11월 22일 북한군 오청성 씨가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으로 귀순하는 장면. 동아일보DB
지난해 11월 판문점을 넘어 귀순한 북한 병사 오청성 씨(24)가 최근 인터뷰를 한 일본 산케이신문을 상대로 정정 보도를 신청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군에 대해 “군대 같지 않은 군대”라고 말한 적이 없는데 산케이가 왜곡 보도했다는 취지다. 공안 당국은 기초생활수급자인 오 씨가 생활고에 시달리다 상당한 금액을 받고 인터뷰에 응한 것으로 보고 있다.

20일 공안 당국에 따르면 오 씨는 지난주 일본으로 출국해 산케이와 인터뷰하고 한국으로 돌아온 상태다. 인터뷰가 보도된 17일 이후 오 씨의 한국인 지인이 “한국군이 목숨을 걸고 구해줬는데 어떻게 그렇게 말할 수 있느냐”고 따져 묻자 오 씨는 “한국군 비하 발언을 한 적이 없는데 일본 언론이 왜곡했다. 정정 보도를 요청하겠다”며 반발했다고 한다. 오 씨는 인터뷰 보도 이후 한국에서 비판 여론이 일자 크게 당황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 씨는 6월 하나원을 나온 뒤 새 이름으로 살며 평범한 탈북자처럼 별도 경호 없이 일선 경찰서 보안과의 신변보호를 받고 있다. 오 씨의 신변보호관은 오 씨가 일본으로 출국할 것이란 소식을 전해 듣고 ‘위험할 수 있다’며 만류했지만 멈추지 않았다고 한다. 오 씨는 경찰이 강하게 만류하자 아예 한동안 경찰 연락을 받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경찰은 오 씨가 일본에서 언론과 인터뷰를 할 예정이란 건 몰랐다고 한다.

오 씨는 산케이로부터 항공권과 숙박비 등 체재비 일체를 지원받아 일본에 다녀왔고, 인터뷰 대가로 상당한 금액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공안 당국에 따르면 오 씨는 기초생활수급자로 지정돼 월 50만 원가량을 받는다고 한다. 하나원에서 나온 이후 시민단체에서 간간이 일용직으로 일하거나 북한 관련 단체에서 안보강연을 한 것 외엔 별다른 수입이 없었다고 한다. 대학에도 다니지 않는다.

오 씨는 국가에서 지급되는 정착보조금과 각계 단체들로부터 받은 후원금 대부분을 이미 써버렸다고 한다. 하나원에서 나온 뒤 차량을 2대 구입하는 등 돈 관리를 제대로 못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오 씨 지인이 “돈을 그렇게 낭비하면 한국에서 제대로 적응할 수 없다”고 타일렀지만 별 소용이 없었다고 한다. 오 씨는 최근 생활고가 심해져 차량을 판 것으로 알려졌다.

공안 당국은 당초 부모가 북한에 있어 언론 노출을 극구 꺼렸던 오 씨가 해외 언론과 인터뷰를 하자 긴장하고 있다. 오 씨는 대한민국 국민이라 정부가 해외 출국을 막을 수 없고 출국 기록을 일일이 통보받지도 않는다. 탈북자 인권을 침해한다는 비판 소지가 있어 행적을 자세히 캐묻기도 어렵다. 공안 당국 관계자는 “오 씨의 생활고가 더 심해지면 어떤 돌출 행동을 할지 우려되지만 마땅한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조동주 기자 djc@donga.com
관련기사
#오청성 경찰 만류에도 일본행#인터뷰 대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