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일베 ‘여친 인증’ 몰카 사진 줄이어… 경찰 수사
더보기

일베 ‘여친 인증’ 몰카 사진 줄이어… 경찰 수사

이지훈기자 입력 2018-11-20 03:00수정 2018-11-20 09: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9일 여성 얼굴 나온 나체 등 게시… “엄중 처벌을” 靑청원 7만명 넘어 극우 성향 사이트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에 ‘여친 인증’이라는 제목으로 여성의 신체 사진이 첨부된 글이 잇따라 올라와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일베에는 19일 새벽부터 ‘여친 인증’이라는 글이 다수 올라왔다. 게시글은 대부분 여자친구 또는 전 여자친구를 인증한다며 여성의 신체를 찍은 사진들이었다. 구도상 몰래 찍었을 것으로 추정되거나 여성의 얼굴과 나체가 함께 찍힌 사진도 여러 장 올라왔다. 논란이 거세지자 작성자들이 게시글을 대부분 삭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청 사이버성폭력특별수사단은 이날 일베 수사를 전담해온 서울지방경찰청에 내사 착수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청 관계자는 “문제의 사진이 불법 촬영물이면 작성자가 1차 책임을 지게 되고 (일베) 운영자도 이를 방치하면 처벌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일베 여친, 전 여자친구 몰카 사건’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청원 글도 올라왔다. 청원인은 “‘일간베스트’에 여친 인증, 전 여친 인증 등의 제목의 글과 함께 여자가 벗고 있는 사진, 모텔에서 자는 사진, 성관계하는 사진 등이 여러 개 올라왔다”며 “댓글에 성희롱도 만만치 않다.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퍼가는 2차 가해 행위도 엄중히 처벌해 달라”고 호소했다. 오후 8시 현재 7만2000여 명이 이 글에 동의했다.

이지훈 기자 easyhoon@donga.com
주요기사
#일베#몰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