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국당 “KBS 올해 583억 적자… 양승동 경영능력 의심”
더보기

한국당 “KBS 올해 583억 적자… 양승동 경영능력 의심”

신규진기자 , 이지운기자 입력 2018-11-20 03:00수정 2018-11-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KBS 사장 재선임 놓고 청문회
양승동 후보자, 억대연봉 과다 지적에 “내년 상반기 직급체계 개편 예정”
양승동 KBS 사장 후보자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앞서 선서하고 있다. 김동주 기자 zoo@donga.com
양승동 KBS 사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KBS의 편향 보도, 경영 악화 등에 대한 질타가 쏟아졌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19일 열린 청문회에서 야당 의원들은 양 후보자의 정치적 중립성, 경영 능력 등에 대해 비판했다.

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은 “KBS 9시 뉴스만 틀면 ‘땡문 뉴스’가 나온다는 지적이 있는데, 그만큼 정권에 편향돼 있다는 것”이라고 했다. 같은 당 정용기 의원도 “잘못된 관행과 문화를 바꾸겠다고 했는데 이명박, 박근혜 정부 때 잘못만 이야기한다”며 “어떻게 KBS가 편파 방송, 왜곡 방송을 했는지에 대한 반성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KBS가 올해 583억 원 적자를 냈다”며 “양 후보자가 경영에 대한 기본적인 지식도 부족해 KBS를 망하게 한다는 평을 받는다”고 비판했다. 최연혜 한국당 의원은 “7개월 임기 동안 KBS 경영을 피폐화했고 직원 e메일 사찰 등으로 ‘신(新)공안정국’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고 했다.

KBS의 가을 개편에 실효성이 없다는 지적도 나왔다. 김성태 한국당 의원은 “평균 1∼2%대 시청률로 연봉 7억 원씩 받는 김제동은 국민의 지탄을 받고 있다”며 “이런 후보자가 사회약자, 취약계층을 대변하는 프로그램을 편성할 수 있겠느냐”고 비판했다. KBS는 8월 이후 ‘VJ특공대’, ‘콘서트 7080’ 등 장수 프로그램을 폐지하고 ‘오늘밤 김제동’ 등을 신설했다.

양 후보자는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일 노래방 회식에서 법인카드를 사용한 사실에 대해서도 “그곳에서 술을 마시거나 노래를 부르진 않았다”며 재차 사과했다. 억대 연봉자가 많다는 지적에 대해 양 후보자는 “상위 직급이 과다하다는 의견을 감사원과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받았다”며 “직급체계를 실무형 그룹과 보직 책임자 그룹, 전문가 그룹으로 나눠 내년 상반기에 개편할 예정”이라고 했다.

현재 KBS 사장인 양 후보자는 해임된 고대영 전 사장의 잔여 임기를 수행 중이며, 새 임기는 24일부터 3년이다.

신규진 newjin@donga.com·이지운 기자
주요기사
#양승동#kbs#인사청문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