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현직 고법 판사, 자택서 쓰러진 후 사망…욕실서 발견
더보기

현직 고법 판사, 자택서 쓰러진 후 사망…욕실서 발견

뉴시스입력 2018-11-19 08:04수정 2018-11-19 10: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현직 고등법원 판사가 욕실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에 옮겨졌으나 사망했다.

19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서울고등법원에서 근무 중인 판사 이모(42·여)씨가 서울 서초구 서초동 소재 자택 내 안방 화장실에서 쓰러져 있는 것을 이날 오전 4시께 남편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이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사망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전날도 출근했으며 언제 귀가했는지 정확히 파악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집에 돌아온 남편이 화장실을 이용하려 하는데 문이 잠겨있어 열고 들어가니 이씨가 쓰러져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타살 의심은 없으나 부검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