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심상치 않은 부산민심…文대통령·오거돈·민주당 부정평가 높아져
더보기

심상치 않은 부산민심…文대통령·오거돈·민주당 부정평가 높아져

뉴스1입력 2018-11-17 09:09수정 2018-11-17 09: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계속된 경기침체·부산시 인사논란 등 원인으로 꼽혀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현지시간) 싱가포르에서 우리 기업이 참여하고 있는 지하철 공사현장을 방문해 보고를 받고 있다. (청와대 페이스북) 2018.11.16/뉴스1

오거돈 부산시장 © News1 DB

23년만에 지방권력을 바꿨던 부산민심이 심상치 않다. 지난 총선에서 5명의 국회의원을 배출한데 이어 대통령선거, 지방선거에서 연이어 승리한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커지고 있다.

문 대통령에 대한 부정평가는 전국 최고를 기록하고, 오거돈 부산시장 지지율은 전국 광역자치단체장 가운데 최하위권에 머무르고 있다. 40%를 훨씬 웃돌더 민주당 지지율 역시 30% 중반까지 하락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이 16일 발표한 문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 결과, PK에서 문 대통령이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49%를 기록했다. 이는 전국에서 가장 높은 기록으로 전국 평균 40%보다 9%p 높다. 보수가 강세를 보이는 대구·경북(46%)보다도 높은 수치다.

‘잘하고 있다’는 긍정평가는 46%를 기록하며 전국 평균 52%에 미치지 못했으며, 대구·경북(40%)에 이어 두번째로 낮았다.

지난 국정농단 사태 이후 지역에서 50%에 육박하는 지지율을 기록했던 민주당의 강세도 꺾인 모습이다.

같은 조사에서 민주당의 PK지역 지지율 34%를 기록하며 같은 지지율을 기록한 대구·경북과 함께 가장 낮았다. 전국평균은 42%다.

23년만에 사상 첫 민주당 소속 부산시장에 당선된 오거돈 부산시장을 향한 지역 민심도 싸늘하다.

주요기사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한국행정학회와 공동으로 10월 전국 17개 광역단체장 직무수행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오 시장은 39%의 지지율을 기록, 두번째로 낮은 자리에 위치했다.

오 시장은 앞선 조사에서 30% 후반대의 지지율로 하위권에 머물러 그를 향한 민심이 나아지지 않는 모습이다.

이같은 여론 배경으로 계속된 지역 경기 하락과 최근 불거진 부산시 인사 문제 등이 꼽힌다.

앞서 부산상공회의소가 조사한 4분기 경기전망조사(BSI)결과, 제조업 180개사는 84, 소매유통업체 146개사는 79를 기록, 올해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

BSI는 100 이상이면 경기 회복을 기대하는 업체가 많다는 의미고, 100 미만은 그 반대다. 부산지역 제조업 BSI는 2011년 4분기 이후 29분기 동안 한 차례도 100을 넘지 못했다.

소비심리도 위축되고 있다. 경제 상황에 대한 소비자의 심리를 종합적으로 나타내는 ‘소비자심리지수(CCSI)’의 경우 부산은 올해 5월 103.6을 기록한 이후 5개월째 하락세를 지속, 10월에는 95.7을 기록했다.

오 시장을 둘러싼 인사문제도 논란이다. 최근 오 시장은 6개 시 산하 공공기관장에 대한 인사를 발표했다. “부산발전을 위한 적임자”라며 본인이 직접 이들을 소개했지만, 이 가운데 2명이 엘시티로부터 선물을 수수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커졌다.

오 시장에게 긍정적이던 지역 시민사회는 물론, 민주당 소속 시의원이 절대다수를 차지한 시의회에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전했고, 결국 2명은 낙마했다.

부산시청 내부에서도 정무직과 일반직 공무원 간 갈등이 불거지면서 시정에 대한 부정적 여론도 높다.

지역 정가 관계자는 “부산은 보수텃밭이었지만, 보수정치권의 계속된 실정에 시민들이 민주당에 기회를 준 것”이라며 “기회가 실망으로 바뀔 경우 더 큰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민주당은 지역 민심을 잘 살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앞선 한국갤렵 여론조사는 지난 13~15일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1명(PK 155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원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에 응답률은 14%다.

오거돈 시장에 대한 여론조사는 리얼미터가 지난달 27일부터 일주일간 전국 유권자 8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했으며 표본오차 ±3.1%포인트(신뢰수준 95%)에 응답률은 5.2%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부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