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WP 칼럼니스트, 펜스 기다리며 조는 文대통령 사진 공개
더보기

WP 칼럼니스트, 펜스 기다리며 조는 文대통령 사진 공개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11-15 19:12수정 2018-11-16 09: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을 기다리며 잠깐 조는 장면이 포착됐다.

워싱턴포스트(WP) 외교·안보 담당 칼럼니스트 조시 로긴은 15일(한국시각)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문재인 대통령이 펜스 부통령을 15분 동안 기다리며 잠에 빠져 있다”면서 문 대통령이 졸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펜스 부통령과 면담을 갖기 위해 싱가포르 선텍 컨벤션센터 양자회담장에 모습을 비췄다. 펜스 부통령은 앞선 일정이 늦어져 문 대통령보다 늦게 회담장에 도착했다. 이 과정에서 문 대통령은 몇 차례 졸았다고 미국 언론은 전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펜스 부통령과 한반도 정세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2차 북미 정상회담 준비 현황에 대해 협의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월 펜스 부통령님과 함께했던 평창 동계올림픽을 시작으로 해서 한반도에 평화의 흐름이 만들어졌다”면서 “특히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이루어지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프로세스에 큰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반도 비핵화 과정에서 전적인 파트너십을 보여주신 데 대해서 감사드린다고 했다”며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에 대해 저희도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