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인천 중학생, 집단폭행 당하다 옥상서 추락사
더보기

인천 중학생, 집단폭행 당하다 옥상서 추락사

황금천 기자 입력 2018-11-15 03:00수정 2018-11-1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친구 아버지 비하” 아파트 끌려가 주먹-발로 1시간 동안 맞아
용의자들 “자살로 진술하자” 입맞춰
경찰, 친구 4명 붙잡아 조사
친구 아버지의 외모를 비하했다는 이유로 친구들에게 집단 폭행을 당한 중학생이 아파트 옥상에서 떨어져 숨졌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A 군(14)과 B 양(15) 등 중학생 4명을 상해치사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군 등은 13일 오후 5시 20분경 인천 연수구의 한 아파트 15층 옥상으로 같은 동네에 사는 친구 C 군(14)을 끌고 갔다. 이들은 C 군이 얼마 전 초등학교 동창인 A 군과 휴대전화로 통화하면서 ‘네 아버지의 얼굴이 못생긴 인터넷 방송 진행자를 닮았다’고 놀렸다는 이유로 혼내주기로 했다. 이들은 C 군에게서 12일 빼앗은 전자담배를 돌려준다며 불러냈다.

이들은 옥상에서 C 군에게 욕설을 하며 주먹과 발로 마구 때렸다. 1시간여 동안 폭행을 당한 C 군은 견디다 못해 오후 6시 40분경 옥상에서 떨어졌다. 이를 목격한 주민과 아파트 경비원이 119에 신고했지만 구급대원이 도착했을 때 C 군은 이미 숨진 상태였다.

경찰은 C 군이 떨어지자 A 군 등이 옥상에 모여 ‘C 군이 자살한 것으로 진술하자’며 입을 맞춘 정황을 파악했다. 이들은 경찰에서 “옥상에서 대화를 하던 중에 C 군이 갑자기 ‘자살하고 싶다’며 옥상 난간을 붙잡아 말렸지만 스스로 떨어져 숨진 것”이라며 폭행 사실을 부인했다. 하지만 경찰이 아파트 폐쇄회로(CC)TV 분석 결과 A 군 등이 C 군을 강제로 끌고 올라간 사실을 확인하고 추궁하자 폭행 사실은 일부 시인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가해자들의 가담 정도를 따져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인천=황금천 기자 kchwang@donga.com
주요기사
#집단폭행#추락사#학교폭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