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정답 미리 외운 쌍둥이, 시험지 받자마자 깨알같이 적어놨다”
더보기

“정답 미리 외운 쌍둥이, 시험지 받자마자 깨알같이 적어놨다”

구특교기자 입력 2018-11-13 03:00수정 2018-11-13 09: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찰, 아빠-자매 기소의견 檢송치
경찰이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 A 씨의 쌍둥이 딸 휴대전화에서 발견한 2학년 1학기 기말고사 영어 과목 정답(왼쪽 사진). 1학년 1학기 기말고사 체육 과목 시험지에 쌍둥이 딸이 깨알처럼 작게 쓴 답안이 적혀 있다(오른쪽 위 원안). 2학년 1학기 기말고사 정답이 적힌 포스트잇도 발견됐다(오른쪽 아래). 서울 수서경찰서 제공·뉴스1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 A 씨의 쌍둥이 딸은 스스로 남긴 정답 메모에 발목이 잡혔다. 암기장에 전 과목의 답안을 기록해 두고 시험지에 답안을 깨알처럼 옮겨 적은 것이 결정적인 답안 유출의 증거가 돼서 돌아왔다.

12일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A 씨의 쌍둥이 딸은 시험지에 객관식 정답 20∼30개를 빼곡히 적어 뒀다. 가로 3cm, 세로 3cm 남짓한 작은 지면에 모든 정답을 적었을 만큼 작은 글씨였다. 경찰은 두 학생이 미리 외워둔 정답을 잊어버리지 않으려고 시험 시작과 동시에 시험지에 적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시험지 안에 공간이 많지만 감독관의 눈을 피하기 위해 일부 정답은 뒷장에 조그맣게 적어 두기도 했다”고 말했다.

경찰이 9월 5일 A 씨의 자택을 압수수색하며 확보한 쌍둥이 동생의 암기장에는 2학년 1학기 기말고사 전 과목(12개)의 답안이 기록돼 있다. 1학년 1학기 기말고사 한 과목, 1학년 2학기 중간고사 한 과목, 1학년 2학기 기말고사 한 과목, 2학년 1학기 중간고사 세 과목의 답안도 적혀 있었다. 결국 두 학생이 입학한 이후 1학년 1학기 중간고사를 제외한 다섯 차례의 중간·기말고사에서 일부 또는 전 과목의 정답이 유출됐다는 게 경찰의 결론이다.

쌍둥이 딸이 접착식 메모지(포스트잇)에 두 과목의 답안을 적어둔 것도 답안 유출의 핵심 정황이라고 경찰은 밝혔다. 가로 10cm, 세로 3cm 크기의 포스트잇에는 20여 문항의 객관식·주관식 답안이 작은 글씨로 빼곡하게 적혀 있다. 경찰은 손바닥 안에 들어가는 작은 크기의 포스트잇을 ‘커닝 페이퍼’로 활용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또 물리 과목에서는 계산이 필요한 문제인데도 계산한 흔적 없이 정답만 작성된 것이 발견됐다. 쌍둥이 딸은 경찰 조사에서 “암산해서 풀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A 씨가 시험이 실시되기 전 학교에서 야근을 하며 시험지가 보관된 금고에서 몰래 시험지를 빼낸 것으로 보고 있다. 금고의 비밀번호는 고사총괄 교사와 A 씨만 알고 있었다. A 씨가 2학년 1학기 중간고사 5일 전, 기말고사 6일 전에 야근을 하고 퇴근하는 모습이 폐쇄회로(CC)TV에 잡혔다. 하지만 두 날 모두 초과근무 대장에 근무 기록을 적지 않았다. A 씨는 “평소 초과근무를 할 때보다는 일찍 퇴근해 따로 대장에 기재하지 않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이 불거진 후 실시된 2학년 2학기 중간고사에서 두 딸의 성적은 모두 하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여러 과목에서 전교 100등 이하였다”며 “전교 1등을 했던 1학기 기말고사와는 차이가 크다”고 말했다. 쌍둥이 딸은 “이번 사건 때문에 제대로 시험공부를 하지 못했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특교 기자 kootg@donga.com
관련기사
#숙명여고#시험문제 유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