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단독]최종구 금융위원장의 ‘짝퉁 명품시계’
더보기

[단독]최종구 금융위원장의 ‘짝퉁 명품시계’

장관석기자 입력 2018-11-13 03:00수정 2018-11-13 09: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회 예결위서 착용 포착돼 화제… 스위스 진품이면 수천만원∼1억
“2007년 캄보디아 거리서 산 짝퉁”… 최종구 해명에 “소박” “의구심” 시끌
스위스 명품 ‘바쉐론 콘스탄틴’ 짝퉁 시계? 올해 7월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현안간담회에 참석한 최종구 금융위원장. 왼쪽 손목에 시계를 찬 모습이다([1]). 시계 모습을 확대하면 스위스 명품 시계 ‘바쉐론 콘스탄틴’의 한 제품([2])과 비슷한 디자인으로 보인다. 7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출석해 서류를 검토하는 최 위원장의 손목시계 버클에 독특한 십자가 무늬가 보인다([3]). 이 버클 디자인도 바쉐론 콘스탄틴 시계의 특징인 십자가 문양과 닮았다([4]). 뉴시스·국회 관계자 제공·바쉐론 콘스탄틴 홈페이지 캡처
내년도 예산안 심사가 한창인 국회에서 때아닌 최종구 금융위원장의 손목시계가 화제다. 겉으로만 보면 웬만한 공직자들은 엄두를 내기 어려운 스위스 최고급 명품 브랜드 제품을 차고 있기 때문이다.

7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회의장. 몇몇 예결위 관계자는 서류 검토에 여념이 없던 최 위원장의 손목시계를 보며 수군거렸다. 유달리 시계 버클이 번쩍였기 때문이다. 스위스 명품브랜드인 ‘바쉐론 콘스탄틴’의 시그너처인 십자가 문양이 선명했다.

바쉐론 콘스탄틴은 스위스에서 1755년 설립된 최고급 시계 브랜드다. 가격이 수천만 원에서 1억 원 이상을 호가한다. 프랑스 황제 나폴레옹 1세, 조선 마지막 임금인 순종이 이 시계를 찼다. 2015년 8월 한 30대 여성이 4600만 원대 바쉐론 콘스탄틴을 세관 신고 없이 들여오다 적발된 뒤 “전두환 전 대통령의 3남 재만 씨가 선물로 사 줬다”고 주장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아무튼 이날 이후 국회 예결위에선 여야를 가리지 않고 최 위원장의 시계 이야기가 돌았다. 일부는 “저 시계라면 공직자 재산 신고 대상 아니냐”는 말도 나왔다.

최 위원장은 국회에서 돌고 있는 이야기의 진위를 묻는 동아일보에 8일 직접 전화를 걸어왔다. 최 위원장은 “2007년쯤 캄보디아 출장 당시 길거리에서 30달러를 주고 산 ‘짝퉁’이다. 직접 만나 보여줄 수 있다”며 명품 시계가 아니라고 부인했다. 그는 “이 시계가 짝퉁이 많다. 나도 (사고 난 뒤) 나중에 유명한 브랜드라는 것을 알았는데 내가 차고 있는 게 진품이라면 좋겠다”며 멋쩍어했다. 장관급인 금융위원장이 왜 짝퉁 시계를 차고 있느냐는 질문엔 “(짝퉁이지만) 이 시계가 잘 맞는 편이다. 시곗줄도 2만∼3만 원을 주고 몇 번이나 바꿨다”고 했다.

국회 주변에선 “짝퉁이라면 고위 공직자가 소박한 것 아니냐”는 말과 함께 “짝퉁 시계가 11년째 잘 가는 게 이상하다” “관세법 위반 소지는 없느냐”는 이야기도 들린다. 최 위원장은 다른 자리에선 이 시계 말고 다른 시계를 찬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최 위원장은 올해 3월 14억7459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주요기사
#최종구#짝퉁#명품시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