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말 안통해” 민노총에 폭발한 문재인 정부
더보기

“말 안통해” 민노총에 폭발한 문재인 정부

장원재 기자 , 문병기 기자 , 박은서 기자 입력 2018-11-13 03:00수정 2018-11-13 11: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탄력근로제 등 사사건건 반대에 홍영표 “폭력쓰며 자기 생각 강요”
黨政靑 핵심 동시다발 불만 표출
GM 비정규직, 고용부 지청 점거

정부 여당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과 결국 정면충돌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가 추진 중인 사회적 대화에 응하지 않고 광주형 일자리, 탄력근로제 확대 등 여야정 합의사항에 사사건건 반대하는 노동계에 누적된 불만이 폭발한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2일 민노총을 향해 “대화를 해서 뭐가 되는 곳이 아니다. 항상 폭력적 방식이고 자기들 생각을 100% 강요하려 한다”며 직격탄을 날렸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GM의 전신인 대우차 초대 노조위원장을 거쳐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을 지낸 여권의 대표적인 친노동계 인사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민노총과 어떻게 대화할지 질문을 받자 “나도 방법이 없다. 말이 안 통한다. 너무 일방적”이라며 한국GM 노조 이야기를 꺼냈다. 민노총 산하 전국금속노동조합(금속노조) 소속인 한국GM 노조원들은 홍 원내대표가 면담에 응하지 않는다며 8일부터 그의 지역구(인천 부평을) 사무실 입구에서 점거 농성을 하고 있다. 홍 원내대표는 노조를 향해 “폭력을 잘 쓴다. 최근에도 사장을 감금해서 난리가 났는데 미국 같은 나라에선 감금은 테러”라고 했다. 이어 “지난해 국민 세금 8000억 원을 (한국GM에) 넣으며 어렵게 합의했는데, 국민들이 어떻게 보는지 생각도 안 한다”고 했다.


앞서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은 6일 국회 운영위 국정감사에서 “민노총과 전교조는 더 이상 사회적 약자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고,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달 31일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민노총이 총파업을 선포하고 경사노위에 참여하지 않아 국민 걱정이 크다”고 지적했다.

당정청이 잇따라 강성 노동계의 간판인 민노총에 불만을 토로한 것은 정부 2기 경제팀 출범을 앞두고 일자리를 늘리고 경제 지표를 회복하기 위해선 더 이상 노동계의 요구에만 끌려다닐 수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은 그동안 양대 노총 위원장을 수차례 만나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참여를 요청했지만 민노총은 이를 거부한 뒤 지난 주말 서울 도심에서 전국노동자대회를 열어 대(對)정부 투쟁을 선언하고 21일 총파업을 예고한 상태다.

한편 12일 한국GM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해고자 복직을 요구하며 고용노동부 창원지청 점거 농성에 돌입했다.

민노총 소속 금속노조 한국GM 창원 비정규직지회는 고용부 창원지청 3층 대회의실에서 고용부 관계자들과 만나 해고된 비정규직 노동자 64명의 복직과 불법 파견 문제 해결 등을 요구했다. 그러나 요구 조건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노조원 10여 명이 24시간 무기한 점거 농성을 시작했다.

관련기사

장원재 peacechaos@donga.com·문병기·박은서 기자
#민노총#문재인 정부#홍영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