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전원책, 해촉 후 “나를 하청업체 취급…처음 약속과 너무 달라”
더보기

전원책, 해촉 후 “나를 하청업체 취급…처음 약속과 너무 달라”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11-09 18:31수정 2018-11-09 18: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원책 변호사, 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조직강화특위 위원직에서 해촉
사진=전원책 변호사(동아일보)

전당대회 개최 시기를 두고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와 갈등을 빚어왔던 전원책 변호사가 9일 조직강화특위 위원직에서 해촉된 것과 관련해 “나를 정말 하청업체 취급하는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전 변호사는 이날 오후 4시쯤 자택 앞에서 취재진에게 “나는 나의 프로그램이 있었고 우리 조강위원들과 수없는 회의를 해서 내부적으로 최종 확정을 했었는데 그런 프로그램은 시행을 못하지 않느냐”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전 변호사는 당협위원장 교체 작업을 제대로 마무리하기 위해선 일정상 한국당 전당대회(이하 전대) 시기를 내년 2월이 아닌, 내년 5월 이후로 미뤄야한다고 주장해왔다. 반면 김병준 비대위원장 등 비대위는 본래 예정된 전대 시기를 변경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해 양측은 계속 대립했다.

전 변호사는 “(내년) 2월 말 전대한다는 말은 12월 15일까지 현역 물갈이를 마치라는 말이다. 여러분들 같으면 가능하겠느냐”라며 “인적쇄신을 하지 말란 말과 똑같다. 불가능한 걸 내놓은다면 전권을 준다는 말이 아니지 않나”라고 비판했다.

조강특위 구성 과정에서 김 비대위원장이 특정인을 넣어 달라고 했다는 언론 인터뷰 내용에 대해선 “그때가 시작이었다. 처음 약속과 너무 달랐다. 잘못하면 인신공격을 하는 셈이 되고 한달이지만 먹던 물에 침 뱉는 것 밖에 안 된다”라고 말을 아꼈다.

김용태 사무총장이 해촉 사실을 문자로 통보한 것에 대해선 “미국에 있는 분이 그러길 이슬람은 율법이 바뀌어 이혼도 문자로 3번 ‘너와 이혼한다’고 보내면 성립이 된다고 하더라”라며 “한국도 드디어 문자로 모든 걸 정리하는지 알게 됐다. 놀라운 일이다”라고 꼬집었다.

한국당 조강특위 위원장인 김용태 사무총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그 시간대에는 전 변호사와 유선으로 연결되기 어려운 사정이 있어 문자로 사실을 알려 드리게 됐다”라고 해명했다.

주요기사

한편 김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1시 30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 변호사가 오전 언론 인터뷰를 통해 공개적으로 비상대책위원회의 결정사항에 동의할 수 없다고 했다”라며 “비대위는 전원 협의를 통해 해촉을 결정했다”라고 해촉 사유를 밝혔다.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eunhya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