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해촉’ 전원책 “기가 막힌다, 최소한의 예의·지켜야할 약속 있는데…” 쓴웃음
더보기

‘해촉’ 전원책 “기가 막힌다, 최소한의 예의·지켜야할 약속 있는데…” 쓴웃음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11-09 16:44수정 2018-11-09 17: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원책 변호사. 사진=동아일보 DB

9일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조직강화특위 위원직에서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가 "기가 막힌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전 변호사는 이날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과 전화 인터뷰를 통해 "(해촉 통보를) 문자 메시지로 받았는데 기가 막힌다"라고 말했다.

전 변호사는 통화 내내 웃으며 "저는 원래 제가 지나온 길에 침을 뱉지 않는다. 그런데 사람이 살아가는데 최소한의 예의가 있고, 최소한 지켜야 할 약속은 지켜야 하는데 이렇게 쉽게 약속이 허물어질 줄은 몰랐다"라며 해촉 결정을 한 한국당 비대위 측을 비판했다.

또 전 변호사는 "12월 15일까지 현역 의원 중 당협위원장직에서 물러날 사람들을 정리하는 게 사실상 불가능하다"라며 "(비대위에서) 인적쇄신을 못 하게 하려는 걸 이해하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월요일 쯤 입장정리를 해 발표하겠다면서 "저는 한국당이 잘 돼야 한다고 믿는 사람이다. 보수 정당이 위태로워질까봐 조심스럽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전원책 조직강화특위 위원을 해촉했다. 김용태 한국당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1시 30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촉 이유로 "전 변호사가 오전 언론 인터뷰를 통해 공개적으로 비상대책위원회의 결정사항에 동의할 수 없다고 했다"며 "비대위는 전원 협의를 통해 해촉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앞서 비대위와 전 위원 측은 전당대회 개최시기를 두고 맞섰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