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국당, 전원책 만장일치로 전격 해촉…문자로 통보
더보기

한국당, 전원책 만장일치로 전격 해촉…문자로 통보

뉴시스입력 2018-11-09 13:32수정 2018-11-09 16: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유한국당은 9일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조강특위) 위원을 전격 해촉(解囑) 했다. 지난달 11일 최종 임명된 전 위원은 한 달도 되기 전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조강특위 위원장인 김용태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비대위는 전원책 위원이 비대위 결정에 동의할 뜻이 없음을 확인했다”며 “이에 따라 비상대책위원회는 전 위원을 조강특위 위원직에서 해촉키로 했다”고 말했다.

김 사무총장은 그러면서 “비대위는 조강특위 활동에 차질이 없도록 외부인사 한분을 선임하기로 했다”며 “조강특위 활동에 차질 없게 가동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3시로 예정돼있던 조강특위 회의에는 전 위원이 참석키로 돼있었다. 비대위는 이보다 앞서 전 위원을 먼저 해촉한 것이다. 김 사무총장은 전 위원에게 이같은 사실을 문자로 통보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전 변호사의 라이프사이클 때문에 문자로 알렸다”며 “여태 문자로 연락을 주고받았다. 답은 아직 안 왔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사무총장은 “어제 제가 찾아가 4시간 동안 설명을 했지만 오늘 오전 전 위원이 한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비대위 결정에 동의할 수 없음을 표시했다”며 “이에 비대위 전원의 동의를 받아 전 위원을 해촉했다”고 밝혔다. 전 위원은 언론인터뷰에서 “자르려면 잘라라. 보궐선거가 쇄신보다 중요한가”라고 말했다.

김 사무총장은 전 위원이 영입한 다른 조강특위 외부 인사들에게도 이 같은 사실을 알린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3명의 외부 인사들은 자신들의 거취문제에 대해 고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김 사무총장은 전 위원의 자리를 대신할 외부인사 후보 한명을 선정했으며 검증작업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김용태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기계회관에서 열린 조강특위 회의 중에 기자들과 만나 “외부인사 세 분께 한국당 혁신과 보수재건을 다룰 조강특위 활동을 계속 해달라고 말했고, 그분들은 오늘 이후 더 논의해보겠다는 입장”이라며 “공석자리는 당에서 잘 협의하고 논의해서 외부인사의 뜻이 적극 반영되게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