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李총리 “농촌 어려움 아프도록 잘 알아…정부가 함께 하겠다”
더보기

李총리 “농촌 어려움 아프도록 잘 알아…정부가 함께 하겠다”

뉴스1입력 2018-11-09 12:33수정 2018-11-09 12: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23회 농업인의 날 기념식 축사

이낙연 국무총리는 9일 “농업·농촌이 어렵다는 것을 아프도록 잘 알지만 농업·농촌에 희망이 있다는 것 또한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3회 ‘농업인의 날’ 기념식 축사에서 “어려움은 이기고 희망은 살리는 길에 정부도 함께 하겠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 총리는 “우리 농업 농촌은 변하고 있고 또 변해야 한다”며 Δ농업인 소득 증대 Δ청년들의 귀농·귀촌 활성화 Δ식품산업 육성 정책 보강 Δ농업의 과학화 Δ수출농업의 발전 등을 강조했다.

아울러 이 총리는 “정부는 올해부터 2022년까지 적용되는 쌀 목표가격을 19만6000원으로 올리기로 어제 여당과의 당정협의에서 결정했다”며 “또 목표가격에 물가상승률을 반영하도록 농업소득보전법 개정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총리는 “이에 대해 농업인 여러분이 서운하게 생각할 것이고 정부도 농업인 여러분의 마음을 잘 안다”면서도 “그러나 농산물 가격은 소비자의 수용성과 함께 가야 한다는 것을 농업인 여러분도 이해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총리는 또 “동시에 직불금 제도를 합리적으로 개선해야 한다”며 “쌀이 남아도는데도 쌀에 직불금이 집중되고 그것도 대농에 편중되는 현재의 제도를 계속 유지하기는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농업인 여러분과 정부가 지혜를 모으도록 도와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주요기사

이날 이 총리는 축사에 앞서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이 자신을 ‘사이다 총리’로 소개한 것에 대해 “저는 우리 농산물 소비 촉진을 위해 역제안을 하겠다”며 “앞으로 저한테 사이다 대신 ‘식혜 총리’나 ‘수정과 총리’로 불러주면 더 좋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