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홍준표 “‘문재앙’보다 ‘홍발정’이 그나마 낫지 않나?”
더보기

홍준표 “‘문재앙’보다 ‘홍발정’이 그나마 낫지 않나?”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11-09 11:55수정 2018-11-09 13: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DB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9일 “곰곰이 생각해보면 나라의 재앙이라는 문재앙보다는 홍발정이 그나마 낫지 않느냐”고 말했다. 문재앙은 문재인 대통령의 이름과 재앙을 합성한 말이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도자를 폄하하고 조롱하는 건 국격을 떨어트리는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이 같이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좌파들은 문민정부 시대를 연 김영삼대통령을 ‘뻥영삼’이라고 조롱하고 우파들은 IMF환란을 극복한 김대중 대통령을 ‘X대중, 핵대중’으로 폄하했다”며 “또 우파들은 노무현 대통령을 ‘놈현이, 노구라’라고 놀렸다”고 운을 뗐다.

이어 “좌파들은 세계적인 금융위기를 극복한 이명박 대통령을 집권기간 내내 ‘쥐박이’라고 불렀다”며 “좌파들은 탄핵으로 파면된 박근혜 대통령을 터무니 없이 머리가 비었다고 ‘닭근혜, 발끈혜’로 늘 조롱하고 폄하했다”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 시대에 와서 본인은 ‘이니’라는 애칭으로 불러주길 원하지만 우파들은 ‘문재앙,문죄인’으로 부르고 있다”며 “좌파들은 나를 하지도 않은 46년전 하숙집에 있던 발정제 사건을 덮어 씌워 ‘홍발정’이라고 조롱하고, 박근혜 탄핵당시 내가 말한 향단이론을 비꼬아 친박들은 날 ‘홍방자’라고 한다”고 했다.

홍 전 대표는 “아무렴 어떤가? 아니면 그만인 것을”이라면서도 “서구사회처럼 자신들의 지도자를 존중하고 애칭으로 표현하지는 못할지언정 사감으로 폄하하고 조롱하는 건 국격을 떨어트리는 것이라는 걸 왜 모르는지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곰곰이 생각해보면 나라의 재앙이라는 문재앙보다는 홍발정이 그나마 낫지 않느냐”며 “문죄인보다는 국민의 방자인 홍방자가 더 낫지 않느냐”고 덧붙였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