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아버지와 자녀 한 연구실” 카이스트 ‘연구 세습’ 의혹
더보기

“아버지와 자녀 한 연구실” 카이스트 ‘연구 세습’ 의혹

뉴시스입력 2018-10-23 16:31수정 2018-10-23 16: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일부 대학에서 ‘연구 세습’ 의혹이 제기됐다.

23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김성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국과학기술원과 광주과학기술원, 대구경북과학기술원, 울산과학기술원 등 4개의 과기원에서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지도교수가 학생의 존속이었던 케이스’를 분석한 결과, 4건(3명)의 사례가 적발됐다고 밝혔다.

우선 과학기술분야에서 국내 최고 대학으로 손꼽히는 카이스트에서 2명, 광주과학기술원에서 1명이 아버지와 자녀가 지도교수와 제자로 한 연구실에 몸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이들은 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아버지의 논문에 공저자로 함께 이름을 올렸다. 카이스트 대학원생 A씨는 지도교수인 아버지와 함께 SCI(과학기술논문 인용색인)급 논문 4편에 이름을 올렸다.

SCI급 논문의 경우 전 세계적으로 권위를 인정받을 만큼 공신력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로 인해 교수 임용이나 평가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점에서 학계에서는 중요한 경력으로 인정하고 있다.

이같은 행태는 과기원 내부 규정 위반에도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4개 과기원의 ‘임직원 행동강령’에는 ‘이해관계직무의 회피’ 조항을 두고 있지만 3명 모두 아무런 절차를 밟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규정은 임직원의 직무가 자신의 이해와 관련되거나 4촌 이내의 친족이 직무관련자에 해당돼 공정한 직무수행이 어렵다고 판단될 경우 적용된다.

김성수 의원은 “대를 이어 연구를 한다는 것은 좋은 의미일 수 있지만 자신의 자녀를 석·박사로 만들기 위해 지도교수로서 공동연구를 한다면 나쁜 의미의 연구 세습일 수밖에 없다”며 “좋은 의미의 연구 승계를 하려면 자기 자녀가 아니라 연구실에 있는 다른 우수한 제자들을 향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한편 카이스트 측은 “절차를 밟지 않은 잘못”이라고 인정하면서도 “대를 이은 연구 승계는 외국에서도 볼 수 있는 일”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