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멸종위기 ‘명태’ 인공종자 방류 30만마리중 살아남은건 고작 3마리
더보기

멸종위기 ‘명태’ 인공종자 방류 30만마리중 살아남은건 고작 3마리

뉴시스입력 2018-10-23 12:59수정 2018-10-23 1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가 명태의 자원회복을 위해 최근 3년간 명태 인공종자를 약 30만 마리를 방류했지만 현재까지 생사가 확인된 방류개체는 3마리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박완주 의원(더불어민주당)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명태 방류효과 조사 결과자료에 따르면 정부는 2016년부터 인공종자 방류효과를 조사하기 위해 명태를 수집해 유전자 분석을 실시하고 있다.

2016년에는 속초위판장에서 명태 67마리, 2017년에는 773마리를 수집해 유전자분석을 했고 올해는 강원 고성에서 257마리, 속초위판장에서 514마리, 베링해·홋카이도해·블라디보스톡 인근 해역에서 잡힌 수입산 90마리를 수집해 유전자 분석을 실시했다. 하지만 수집된 명태 1701마리중 방류개체와 유전자가 일치하는 것은 3마리에 불과했다.

2016년 속초위판장에서 수집한 명태 67마리중 2마리가 방류개체로 확인됐고 2018년 속초위판장에서 수집된 514마리의 명태중 1마리도 유전자가 일치했다. 방류효과 모니터링을 확대해야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대목이다.

1981년 14만톤이 잡히던 국민생선 명태는 과도한 남획과 기후변화로 국내에서 자취를 감췄다. 2010년대 들어서는 연평균 2톤 정도만 잡히고 있다. 이에 해수부는 강원도·강릉원주대와 2014년부터 명태 살리기 프로젝트를 공동 추진하고 있다.

2015년에는 1만5000마리, 2016년 1000마리의 명태 인공종자를 방류했다. 2016년 10월, 세계 최초로 명태 완전양식 기술개발에 성공함에 따라 2017년에는 완전 양식으로 생산된 인공종자 30만 마리를 방류했다. 올해는 100만 마리까지 방류하겠다는 계획이다.

박완주 의원은 “세계 최초 명태 완전 양식 성공이라는 쾌거를 이룬 만큼 방류사업의 지속성을 위해서라도 효과 분석을 확대해야한다”며 “특히 민관이 협력해서 추진해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박 의원은 “수산자원 회복을 위해 아직도 갈 길이 멀다”며 “특히 명태의 산란·회유 경로로 추정되는 강원도 고성군에 명태 전문 연구센터 건립을 서둘러야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해수부는 지난 7월 명태포획을 연중 전면 금지하는 수산자원관리법 시행령 개정안을 마련했다. 규제심사, 법제처 심사 등을 거쳐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