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강서 PC방 살인’ 피의자 김성수 얼굴 공개, “동생 공범 아니다”
더보기

‘강서 PC방 살인’ 피의자 김성수 얼굴 공개, “동생 공범 아니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10-22 11:00수정 2018-10-22 13: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강서구 PC방 살인’ 피의자 김성수가 22일 오전 충남 공주 반포면 국립법무병원 치료감호소에서 정신감정을 받기 위해 서울 강서구 양천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사진=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아르바이트생 신모 씨(20)를 흉기로 수십 차례 찔러 살해한 이른바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의 피의자 김성수(29)의 얼굴이 22일 공개됐다.


김 씨는 이날 오전 11시 국립법무병원 치료감호소로 이동하기 위해 서울 양천경찰서를 나섰다.


검은색 티셔츠에 남색 후드 점퍼를 걸치고 안경을 쓴 김 씨는 “동생은 공범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