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재명 신체 검증에 김부선 ‘침묵’, 강용석 “혼자서 생쇼”…공지영은?
더보기

이재명 신체 검증에 김부선 ‘침묵’, 강용석 “혼자서 생쇼”…공지영은?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10-17 07:29수정 2018-10-17 09: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동아일보DB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경기 수원시 아주대병원에서 진행한 공개 신체검증에서 배우 김부선 씨가 주장한 ‘크고 까만 점’의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다는 걸 확인받은 가운데, 김 씨와 전화통화에서 이 지사의 ‘점’에 관해 대화를 나눈 작가 공지영 씨가 이 지사의 ‘셀프 신체검증’을 비판하는 트위터 글을 연이어 공유했다.


공 씨는 이 지사 특정 부위에 ‘동그랗고 큰 까만 점이 있다’는 김 씨의 말을 녹음해 경찰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공 씨는 이날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셀프검증은 ‘이슈화’가 목적이지 법적 효력이 있는 검증이 아닙니다. 신체특징은 우리와 상관없고 언급할 ‘거리’도 안되죠. 이재명의 정치적 아킬레스건은 혜경궁 김씨 입니다”, “김부선씨 건은 법원에 넘어갔으니 혜경궁에 집중된 여론을 ‘셀프검증 공방’으로 물타기 하는 행위에 휩쓸리지 마세요” 등의 글을 잇달아 리트윗(공유)했다.

또 “자기가 부른 기자 몇 명. 자기가 원한 의료진 및 병원. 기자가 점 없습니다 하면 영구가 영구 없다 하는 꼴 아닌가?”, “이해가 잘 안되는 게 점에 그렇게 자신이 있으면 왜 김부선이나 강용석을 직접 고소하지 않지???”, “도지사 XX 얘기를 기자들 앞에서 각잡고 세상 진지한 표정으로 근엄하게 하고있는 경기도 대변인 모습을 보고 있으려니까 울화가 치밀어. 도대체 뭣들 하고 있는 건지. 논란이 한두 개가 아니었는데” 등의 글을 공유했다.

이 외에도 “이재명이 의혹의 트리플 악셀 중인데, 아직 국제파나 성남시 각종 의혹 제기는 시작도 안했다는 거. ㄷㄷㄷ”, “사안이 한 두가지가 아니고 의혹 내용도 입에 담기에 부담스러운 것들이니, 진심으로 당을 사랑하고 걱정하는 사람이라면 실체적 진실이 밝혀질 때까지라도 당을 떠나 있어야 하는 것 아닌가. 민주당 역사상 이런 치욕은 처음이 아닐까 싶다. 당을 그저 자신의 욕망에 이용하는 것이 아닌지 의심된다” 등의 글을 리트윗했다.

이는 모두 이 지사의 ‘셀프 신체검증’을 비판하는 내용이다.

앞서 아주대병원 의료진은 이 지사의 전신이 아닌 김 씨와 공 씨의 전화 통화 녹취록에서 언급된 부위를 검증했다. 의료진은 검증 이후 “점의 흔적은 보이지 않는다. 동그란 점이나 레이저 흔적, 수술 봉합, 절제 흔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정식 의사 소견서를 발부받았다.

아주대병원 웰빙센터 1진찰실에서 오후 4시 5분부터 7분간 진행된 신체검증에는 이 병원 피부과와 성형외과 전문의가 1명씩 참여했다. 공정성과 객관성을 담보하기 위해 경기도청 출입기자 3명이 참관인으로 검증을 지켜봤다.

김용 경기도 대변인은 검증 직후 브리핑에서 “매우 참담하고 치욕스러운 일이지만 진실이 명백하게 밝혀진 만큼 소모적 논란이 불식되기를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에 김 씨의 법률대리인 강용석 변호사는 “도둑이 제 발 저리니까 하는 일”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강 변호사는 “혼자서 ‘생쇼’를 하고 있다. 점은 증거로서 가치도 없고 중요하지도 않다”며 “움직일 수 없는 증거가 많고 김부선 씨의 존재 자체가 스모킹건”이라고 했다.


그간 페이스북을 통해 이 지사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며 공개 비판해왔던 김 씨는 이 지사의 신체 검증과 관련해 17일 오전 7시 30분 현재까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