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포맘카페’ 신상털기 당한 보육교사 숨진 채 발견…“내가 짊어지고 가겠다”
더보기

‘김포맘카페’ 신상털기 당한 보육교사 숨진 채 발견…“내가 짊어지고 가겠다”

박태근 기자 입력 2018-10-16 11:16수정 2018-10-16 13: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동 학대 의심을 받고 인터넷에 신상이 유포된 30대 어린이집 교사가 극단적 선택을 하면서 ‘맘카페’를 통해 도넘은 신상털기에 나섰던 자들에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15일 경기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13일 오전 2시 50분쯤 김포의 한 아파트단지에서 어린이집 보육교사 A 씨(38)가 숨진채 발견됐다. 경찰은 A 씨가 엘리베이터를 타고 아파트 14층에서 내리는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와 유서가 발견된 점을 토대로, A 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사망한 A 씨의 주머니에는 ‘내가 짊어지고 갈 테니 여기서 마무리됐으면 좋겠다. 어린이집과 교사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해달라.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가 발견됐다.

경찰은 A 씨가 아동학대 의심을 받은 후 신상이 인터넷에 공개되면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인천 서부경찰서는 지난 11일 인천의 한 어린이집 행사에서 A 씨가 원생 1명을 밀쳤다는 내용의 신고를 접수했다.

해당 어린이집에 대한 비난과 A 씨 신상털기는 이날 저녁 늦게 김포지역 맘카페에 어린이집 실명을 공개한 글이 올라오며 시작됐다.

글쓴이는 자신의 조카가 당한 일이라면서 학대 장면을 목격한 것처럼 글을 적었다. A 씨가 어린이집 행사에서 조카를 밀어 나뒹구러졌으나 A 씨는 돗자리 흙털기에만 열중했다는 내용이다. 그는 다만 "봤냐구요? 아니요 10여명의 인천 서구 사람들에게 들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당시 경찰 조사가 시작되기 전이라 학대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상태였으나 인터넷에는 A 씨의 신상명세가 공개됐고 어린이집에는 항의 전화가 빗발쳤다.

그로부터 이틀 후 A 씨가 사망한 채 발견됐다.

주요기사

이에 1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맘카페의 신상털기와 마녀사냥으로 인해 어린이집 교사가 죽었다며 범법 행위를 처벌해 달라는 내용의 글들이 올라왔다.


한 청원인은 “사실상 아동학대도 아니였고, 부모님과 오해도 풀었으나 신상털기 악성댓글로 인해 목숨을 버렸다”며 “정작 해당카페는 고인에 대한 사과나 사건에 대한 반성 없이 관련글이 올라오면 삭제하기 바쁘고 글 작성자를 강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해당 어린이집 학부모라는 한 누리꾼은 “저희 아이가 엄마보다도 더 좋아하던 선생님이었다.선생님의 명예 회복을 도와달라”고 글을 올리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아동 학대 피해에 대한 신고만 접수한 상태에서 A 씨가 사망해 내사 종결로 마무리할지 검토 중”이라면서 “인터넷 카페에 올라온 신상 정보에 대한 글도 확인해 해당글이 명예훼손에 해당하는지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