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현종 “노무현 전 대통령, ‘애국적 분노’ 가지셨던 분…멋있더라”
더보기

김현종 “노무현 전 대통령, ‘애국적 분노’ 가지셨던 분…멋있더라”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10-16 09:38수정 2018-10-16 09: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DB

문재인 정부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을 총괄해 온 김현종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16일 노무현 전 대통령을 ‘애국적인 분노를 가지셨던 분’이라고 평가하며 “스타일이 멋있고 참 마음에 들더라”고 말했다.

참여정부 시절에도 외교통상부 통상교섭본부장을 지낸 김현종 본부장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인터뷰에서 ‘참여정부에 어떻게 왜 합류하게 된 거냐’는 물음에 이같이 밝혔다.

김 본부장은 “스위스에서 귀국해서 WTO에서 근무하고 있었을 때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연락을 받았다. 당선자 시절이었다”면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스타일이 멋있고 참 마음에 들더라. 매우 좋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몇 분 동안 말씀하시는 걸 들어보니까, 노무현 전 대통령께서는 애국적인 분노를 가지고 계시더라”면서 “매우 직관적이고 본능적이셨다. 역사에 대한 안목과 통찰력이 있고, 판단도 정확하신 거 같아서 대통령님하고 첫날부터 통했다”고 덧붙였다.

2012년 제18대 대선을 앞두고 문재인 당시 후보 캠프에 합류한 것과 관련해선 “저는 그 때만해도 직장을 7~8번 옮겼다. 평균 4년에 한 번 씩 해고가 되더라”면서 “어떤 분들은 돈을 목표로 할 수 있고, 어떤 분들은 신앙, 저 같은 경우 제일 보람을 느꼈을 때가 국익, 국력을 증대했을 때다. 가장 보람을 느꼈다. 국가 발전에 기여하고 싶어서 2012년도 문재인 후보 캠프가 차려졌을 때 그쪽에 조인(합류)했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장관급이 아닌 차관급인 ‘통상교섭본부장’을 맡고 있는 것과 관련해선 “억울하다고 생각한 적은 없다. 저는 그때 이런 생각을 했다. 직이야 어떻게 됐든 간에 제가 들어가서 장관처럼 생각하고 행동하면 되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