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벤츠 대신 ‘롤스로이스 팬텀’ 탄 김정은
더보기

벤츠 대신 ‘롤스로이스 팬텀’ 탄 김정은

한기재 기자 입력 2018-10-10 03:00수정 2018-10-10 09: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폼페이오 만날 때 이용 포착돼, 차량 가격 10억… 유엔 제재 품목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7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오찬을 갖기 위해 평양 백화원 영빈관으로 들어서고 있다(위쪽 사진). 김정은 뒤로 활짝 열린 문을 통해 그가 타고 온 자동차의 모습이 보인다. 바퀴의 휠 모양과 차량 후면 모습이 롤스로이스 대표 모델인 ‘팬텀’(아래쪽 사진)과 동일하다. 채드 오캐럴 트위터·autocar.co.uk 화면 캡처
‘자동차 애호가’로 알려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7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4차 방북 당시 평소 애용하던 메르세데스벤츠가 아닌 롤스로이스 차량을 타고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초호화 차량을 다수 보유한 김정은은 7일 폼페이오 장관과 오찬을 갖기 위해 백화원 영빈관으로 향했는데, 이때 롤스로이스 ‘팬텀’을 타고 현장에 도착한 것이 조선중앙방송 카메라에 포착됐다. 한반도분석연구기관인 코리아리스크그룹의 채드 오캐럴 소장은 8일 자신의 트위터에 “(보도 영상에) 롤스로이스 바퀴가 분명히 보인다. 김정은이 새 차량을 구매했는지도 모르겠다”라고 적었다.

롤스로이스 ‘팬텀’은 기본사양의 차량 가격이 6억 원을 훌쩍 뛰어넘는 세계에서 가장 호화로운 자동차로 꼽힌다. 한국에서 기타 옵션과 취득세 및 등록세를 합한 최신형 ‘팬텀’의 실구입가는 8억∼1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공개된 김정은의 ‘팬텀’이 최근 구입한 차량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북한으로의 사치품 판매는 2006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금지한 사안이다. 안보리는 2013년엔 사치품의 범주에 ‘호화 자동차’가 포함된다고 명시했다.

김정은은 그동안 메르세데스벤츠 차량을 주로 이용해 왔다. 4월 남북 정상회담과 6월 북-미 정상회담에서는 모두 메르세데스벤츠의 리무진 차량 ‘S600 풀만 가드’를 이용했고, 과거엔 같은 회사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타는 모습이 공개되기도 했다.

한기재 기자 record@donga.com
관련기사
#벤츠 대신 롤스로이스 팬텀#유엔 제재 품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