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文대통령, 아베 만나 ‘화해치유재단’ 사실상 해산 통보
더보기

文대통령, 아베 만나 ‘화해치유재단’ 사실상 해산 통보

뉴스1입력 2018-09-26 07:00수정 2018-09-26 07: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대통령 “위안부 합의 파기하거나 재협상 요구하지 않을 것”
미국 뉴욕서 한일정상회담 개최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5월 9일 오후 일본 도쿄 모토아카사카 총리관저에서 한-일 확대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 페이스북)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나 조만간 위안부 화해치유재단을 해산할 예정이라고 사실상 통보했다.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오전(현지시간) 11시20분부터 오후 12시15분까지 55분 동안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한일정상회담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아베 총리가 위안부 문제와 강제징용자 문제 등에 대해 일본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자, 문 대통령은 위안부 합의를 파기하거나 재협상을 요구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다만, 위안부 할머니들과 국민들의 반대로 화해치유재단이 정상적인 기능을 하지 못하고 고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인데다 국내적으로 재단 해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은 현실에 대해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 문제를) “지혜롭게 매듭을 지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아베 총리에게 사실상 화해치유재단의 해산을 통보한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또 지난 정부가 강제징용 관련 재판에 개입을 시도한 정황이 문제가 되고 있으며 강제징용 소송 건은 3권분립의 정신에 비춰 사법부의 판단을 존중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양 정상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이루기 위한 협력 방안과 한일관계 발전 방안 등에 대해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눴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우선 아베 총리에게 평양 남북 정상회담의 결과를 상세히 설명했다.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번영의 새 시대를 열어가는 과정에서 북일 간 대화와 관계 개선도 함께 추진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그동안 세 차례에 걸쳐 김정은 위원장에게 일본인 납치자 문제 해결 등 북일 간 대화와 관계 개선을 모색해 나갈 것을 권유했다고 소개했다.

김정은 위원장 역시 적절한 시기에 일본과 대화를 하고 관계 개선을 모색해 나갈 용의를 밝혔다고 문재인 대통령이 전했다.

아베 총리는 납치자 문제를 해결하고, 북일 간 대화와 관계 개선을 추진해 나가고자 하며, 이를 위해 김정은 위원장과의 직접 대화를 지속적으로 모색해 나가고자 한다면서 한국 정부의 지원을 요청했다.

(뉴욕=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