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커피왕국’ 스타벅스도 생존 몸부림…존슨 CEO, ‘혁신’ 예고
더보기

‘커피왕국’ 스타벅스도 생존 몸부림…존슨 CEO, ‘혁신’ 예고

뉴시스입력 2018-09-25 12:07수정 2018-09-25 12: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 세계를 주름잡는 커피 체인 ‘스타벅스’마저도 생존과 성장을 위해 몸부림치고 있다.

스타벅스 케빈 존슨 최고경영자(CEO)는 직원들에게 보낸 내부 메모를 통해 감원을 비롯해 조직의 구조에 중대한 변화가 있을 것임을 예고했다고 CNBC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BC가 입수한 메모에 따르면 존슨 CEO는 “우리는 고객과 관련된 혁신의 속도를 높여야 하고 투자파트너들을 고무시키는 등 의미있는 비즈니스 추진을 위해 회사의 모든 분야에서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변화의 요점은 조직에서 일부 역할이 통합되거나 이전되고, 비소매 부문의 인원을 줄이는 것이다.

스타벅스의 혁신조치는 이번 주부터 시작해 다음 달까지 이어진다.

세계 최고 커피 브랜드 스타벅스가 ‘혁신 속도’를 거론하며 변화를 모색하는 이유는 매출 증진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스타벅스는 최근 몇분기 동안 미국시장에서 판매 부진을 겪어왔다.

이를 타개하기 위한 방안으로 스타벅스는 더 다양한 찬음료 메뉴와 새로운 런치 아이템을 개발해 고객에게 제공해왔다. 실제로 지난 6월 선보인 딸기 프라푸치노, 아몬드 버터로 만든 음료, 라틴풍 소시지와 계란을 섞은 메뉴를 비롯해 샐러드와 샌드위치의 종류도 늘어났다.

주요기사

스타벅스는 혁신의 일환으로 배달 서비스도 테스트하고 있다. 스타벅스는 이달 초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인근 100여 매장에서 ‘우버이츠(UberEats)’와 손잡고 배달에 나서고 있다. 이는 스타벅스가 중국에서 지난달부터 알리바바와 제휴해 배달 서비스를 시작한 것을 미국 시장에 시범 적용하고 있는 것이다.

스타벅스는 아울러 매장의 수를 적정 규모로 유지하는 데에도 주안점을 둘 계획이다.

CNBC에 따르면 스타벅스는 지금까지 매출이 부진한 매장을 중심으로 연간 평균 50곳씩 문을 닫았지만 내년에는 150여곳에 이를 전망이다. 또한 내년의 신규 점포 허가와 관련해 당초 예정보다 100개를 줄일 것으로 알려졌다.

【로스앤젤레스=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