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1000만 달러의 승부… 우즈 첫날 8.5m 환상 이글
더보기

1000만 달러의 승부… 우즈 첫날 8.5m 환상 이글

김종석 기자 입력 2018-09-22 03:00수정 2018-09-2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페덱스컵 최종전 1R 공동선두
타이거 우즈가 21일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8.5m 이글 퍼팅을 성공시킨 뒤 포효하고 있다. 5언더파 65타를 친 우즈는 2주 전 BMW챔피언십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1라운드를 선두로 출발했다. 애틀랜타=AP 뉴시스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마지막 대회. 페덱스컵 랭킹 1위에게 돌아가는 1000만 달러(약 111억 원) 보너스의 주인공이 결정되는 무대. 화려한 피날레를 꿈꾸는 30명의 출전 선수 가운데 타이거 우즈(미국)가 맨 먼저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우즈는 21일 미국 애틀랜타 이스트레이크GC(파70)에서 열린 투어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5언더파 65타를 쳐 리키 파울러(미국)와 동타를 기록하며 공동 선두로 나섰다.

이로써 우즈는 2주 전 플레이오프 2차전인 BMW챔피언십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첫 라운드를 선두로 마쳤다. BMW챔피언십 때는 1라운드에 62타를 쳐 단독 선두로 출발해 최종 순위는 공동 6위였다.


마지막 18번홀(파5·590야드)에서 나온 이글이 하이라이트였다. 320야드 티샷을 날린 뒤 핀까지 256야드 거리에서 5번 우드로 투 온에 성공했다. 8.5m 이글 퍼팅을 성공시킨 그는 주먹을 내질렀다.

우즈가 상승세를 유지해 정상에 오른다면 2013년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 우승 후 5년 만에 PGA투어 80승 고지에 오른다.

우즈는 “BMW챔피언십 때(62타)보다 코스가 딱딱하고 러프가 길기 때문에 오늘(65타) 더 잘 친 셈이다. 올 한 해를 멋지게 마무리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날 우즈는 4차례 그린을 놓쳤지만 모두 파를 지켰으며 18홀을 도는 동안 퍼팅수를 28개까지 줄였다.

세계 랭킹 1위 저스틴 로즈(잉글랜드)는 공동 3위(4언더파)에 이름을 올렸다. 다음 달 제주에서 열리는 PGA투어 더 CJ컵에 출전하는 저스틴 토머스(미국),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3언더파 공동 5위.
 
김종석 기자 kjs0123@donga.com
주요기사
#pga투어#pga 챔피언십#타이거 우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