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분당-일산보다 서울 가까운 4, 5곳에 신도시
더보기

분당-일산보다 서울 가까운 4, 5곳에 신도시

주애진기자 , 강성휘기자 입력 2018-09-22 03:00수정 2018-09-2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 공급대책… 1, 2곳 연내 발표
서울 등 수도권 17곳 택지 조성
김현미 “필요땐 그린벨트 직권해제”
서울과 인접한 지역에 각 330만 m²(약 100만 평) 규모의 ‘미니 신도시’가 4, 5곳 조성된다. 서울, 경기 광명시 등 수도권의 신규 택지 17곳에도 2021년부터 3만5000채가 공급된다.

국토교통부는 21일 이 같은 내용의 ‘수도권 주택 공급 확대 방안’을 발표했다. 이 방안에 따르면 서울과 1기 신도시 사이에 330만 m² 이상의 대규모 택지 4, 5곳이 조성된다. 1기 신도시는 경기 성남시 분당, 고양시 일산, 안양시 평촌, 군포시 산본, 부천시 중동 등 5곳이다. 총 20만 채 규모로 택지별로 평균 4만∼5만 채다. 면적으로는 위례신도시(677만 m²)의 절반, 주택 수로는 평촌신도시(4만2000채)와 비슷하다. 국토부는 연말까지 우선 1, 2곳의 입지를 발표하기로 했다.

서울 내 신규 택지는 송파구 가락동 옛 성동구치소와 강남구 개포동 재건마을 등 2곳만 공개됐다.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해제 방안은 일단 제외됐다. 하지만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이날 “필요하면 직권 해제를 할 수 있다”고 밝혀 추후 해제 가능성이 남아 있다.


수도권에선 경기 광명시 하안2, 의왕시 청계2, 성남시 신촌, 시흥시 하중, 의정부시 우정, 인천 검암역세권 등에서 총 2만4960채 규모의 택지가 선정됐다. 사전 유출 논란이 됐던 경기도 후보지 8곳 중 과천시와 안산시(2곳)는 이번 발표에서 빠졌다.

주애진 jaj@donga.com·강성휘 기자
관련기사
#신도시#그린벨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