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최현우 마술에 두분 막 웃어”… 문재인-김정은, 텔리파시 팍팍?
더보기

“최현우 마술에 두분 막 웃어”… 문재인-김정은, 텔리파시 팍팍?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9-21 09:41수정 2018-09-21 11: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평양정상회담 특별수행원으로 방북한 가수 지코(왼쪽부터), 알리, 마술사 최현우 씨, 가수 에일리가 18일 오후 평양 옥류아동병원을 방문해 대화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최현우 씨가 두 분(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바로 앞에서 공연을 하는데, 두 분이 꽤 막 웃으셨다.”

평양 남북 정상회담 특별수행원에 포함돼 북한을 방문하고 돌아온 현정화 탁구대표팀 감독은 2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최현우 씨가 무슨 공연을 했는지는) 모른다. 마이크도 없었는데 (두 정상이) 웃는 모습을 저희들이 확인했다”며 이 같이 전했다.

마술사 최현우 씨는 평양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추가 발표 명단에 올라 2박3일 일정으로 평양을 찾아 관심을 모았다. 특히 김 위원장의 부인인 리설주 여사가 평양 남북정상회담 첫날인 18일 최 씨를 향해 “제가 없어지나요?”라고 농담을 건넨 사실이 전해지면서 최 씨가 어떤 마술을 선보일 지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졌다.

20일 한겨례와 경향신문 등에 따르면, 최 씨는 18일 평양 목란관에서 열린 환영만찬에 참석해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 앞에서 ‘텔레파시’를 주제로 한 마술을 선보였다.

최 씨는 이날 한겨례와의 통화에서 “북한은 마술을 국가사업으로 육성하고 있는데 지난 판문점회담 때 북측에서 대표 마술사가 마술을 선보였다고 한다. 이번에 내가 북한을 간 것도 화답 차원에서 이뤄졌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로부터 화합과 통일의 메시지를 담아달라고 요청받아 ‘텔레파시 마술’을 준비했다고 한다. 북한에서는 이를 ‘교감 요술’이라고도 한다. 김 위원장이 뽑은 카드를 문 대통령이 맞추고, 문 대통령이 뽑은 카드를 김 위원장이 맞추는 식으로 진행됐다.

최 씨에 따르면, 텔레파시 마술에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 뿐만 아니라 김정숙 여사와 리설주 여사도 서로 텔레파시가 통했다.

주요기사

최 씨는 “마지막에는 카드들이 모두 한반도기로 변하는 마술을 보여드렸다. 두 정상께서 한반도기가 나왔을 때 동시에 독도가 있는지 찾아보시더니, ‘아, 여기 독도 있는 걸 인쇄해주셔서 고맙다’라고 말씀하셨다. 이런 게 감동적이었다”고 경향신문에 전했다.

‘김 위원장 앞에서 마술하는 게 떨리지는 않았나’라는 질문엔 “워낙 마술을 좋아하는 분이라고 한다. 그래서 걱정되기도 했다. 본 것도 많으니 간단하게 해서는 되지 않겠구나 해서, 촉박했지만 준비 열심히 했다”고 답했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