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사설]김정은, 과감한 비핵화로 ‘서울 정상회담’ 길 열어라
더보기

[사설]김정은, 과감한 비핵화로 ‘서울 정상회담’ 길 열어라

동아일보입력 2018-09-19 00:00수정 2018-09-19 09: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예상대로 최고의 환대였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어제 오전 평양 순안공항으로 문재인 대통령을 마중 나와 격한 포옹으로 영접했다. 인민군 의장대 환영행사에선 예포 21발이 울렸다. 공항과 연도에는 대대적인 인파가 나와 인공기와 한반도기를 흔들었다. 숙소로 가는 길엔 두 정상이 함께 오픈카로 갈아타고 주민들의 환영에 화답하는 카퍼레이드도 벌어졌다.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은 우리 대통령의 세 번째 평양 방문에도 북한은 대대적 환영 이벤트를 보여줬다. 김정은도 “수준은 좀 낮을 수 있어도 최대의 성의를 다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2000년 첫 평양 방문과 2007년 육로 방북 때와 비교해 보면 이번 세 번째 방북의 설렘과 감동은 덜했다. 한때 순항하던 북-미 비핵화 협상이 멈춰 서면서 향후 전망도 불투명한 작금의 상황 때문일 것이다. 문 대통령도 김정은에게 “가슴도 설레지만 우리 어깨도 아주 무겁다고 느낀다” “우리가 지고 있고, 져야 할 무게를 절감하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거듭 토로했다.

문 대통령은 서울 출발 전 “이번 방북으로 북-미 대화가 재개되기만 한다면 그것 자체가 큰 의미가 있다”고 했다. 이달 초 우리 특사단의 방북으로 끊겼던 북-미 간 소통 채널은 다시 가동됐다지만, 취소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 추진 움직임은 아직 없다. 결국 문 대통령은 선(先)종전선언을 요구하는 김정은을 설득해 구체적인 비핵화 실행 약속을 받아내야만 한다. 그래야 곧 이어질 한미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두 번째 북-미 정상회담, 나아가 남북미 정상회담으로 안내하는 길잡이 역할을 할 수 있다.

김정은은 어제 2시간에 걸친 첫 회담에서 “역사적 조미 대화 상봉(북-미 정상회담)의 불씨를 문 대통령께서 찾아줬다”며 “이로 인해 주변 정세가 안정됐고, 조미 사이에도 계속 진전된 결과가 나올 수 있겠다고 생각했는데…”라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두 정상은 오늘 또 한 차례 정상회담을 한다. 공동기자회견이나 공동발표문을 통해서라도 김정은의 비핵화 의지를 확인하는 내용이 나올 가능성이 있다. 김정은의 육성이 될지, 전언이나 문서가 될지 그 형식에도 세계는 주목하고 있다.

나아가 남북 간 다양한 교류·협력 방안과 함께 김정은의 서울 답방 같은 다음 번 남북 정상회담을 기약하는 내용도 나올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아무리 풍성한 합의가 나오더라도 그 실행은 북한 비핵화 때까지 유보될 수밖에 없다. 청와대가 경제협력과 관련해 “당장 가능한 영역보다는 미래 가능성에 대한 타진”이라며 기대 수준을 낮춘 것도 이런 맥락에서다.

김정은의 서울 답방이 이뤄진다면 남북이 오랜 대결과 갈등에서 벗어나 진정한 화해와 협력의 시대를 여는 상징적 사건이 될 것이다. 물론 서울에선 어제 평양에서와 같은 대규모 환영 인파를 기대하기 힘들 것이다. 찬반 집회와 시위로 얼룩질 가능성도 있다. 하지만 김정은이 비핵화 의지에 진정성을 보여주고 그것을 실천에 옮긴다면 기꺼이 그의 서울 방문을 환영하는 분위기도 충분히 조성될 수 있다. 모든 게 김정은의 결단에 달려 있다.
주요기사
#문재인 대통령 평양 방문#북미 정상회담#비핵화#서울 정상회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