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대전의 한 동물원서 퓨마 탈출… 사육사가 청소뒤 철문 안닫아
더보기

대전의 한 동물원서 퓨마 탈출… 사육사가 청소뒤 철문 안닫아

대전=이기진 기자 입력 2018-09-18 20:25수정 2018-09-18 20: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전의 한 동물원에서 사육중인 퓨마 1마리가 우리를 탈출했다. 이 퓨마는 수색대가 쏜 마취총에 맞은 뒤에도 계속 이동해 수색 작업이 이어졌다.

18일 오후 5시 10분경 대전 중구 사정동의 오월드에서 퓨마 1마리가 사라진 것을 사육사가 발견하고 119와 경찰에 신고했다. 이 동물원은 중형육식사에서 퓨마 4마리를 사육 중이고, 탈출한 퓨마는 2010년에 태어난 8년생으로 몸무게는 60㎏가량이다. 동물원과 경찰에 따르면 사육사가 이날 오전 우리를 청소한 뒤 철문을 닫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출동한 119특수구조단과 경찰 타격대 60여 명이 수색에 나섰고 1시간 반 만인 오후 6시 40분경 우리에서 200m쯤 떨어진 동물원 내에서 달아난 퓨마를 발견했다. 수색대는 마취총 1발을 발사해 퓨마를 쓰러뜨렸다. 퓨마가 완전히 마취되면 우리로 이송할 계획이었지만 퓨마가 다시 일어서 이동하는 바람에 오후 8시 현재 수색 작업이 계속되고 있다.

퓨마가 탈출하자 대전시소방본부는 시민들에게 안전 안내 문자를 발송하고 외출을 자제해줄 것을 당부했다. 중구 사정동과 산성동, 문화동, 대사동 등 동물원 주변 주민들에게는 수시로 안내 방송을 통해 주의를 당부했다. 퇴근길 시민들은 촉각을 곤두세우며 주변을 살폈고, 일부 시민들은 자녀들을 일찍 하교시키기도 했다.

대전=이기진 기자 doyoce@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