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조덕제 “영상공개, 명예훼손 고소? 명예 회복해야 할 사람은 나…또 열불 나”
더보기

조덕제 “영상공개, 명예훼손 고소? 명예 회복해야 할 사람은 나…또 열불 나”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9-14 16:32수정 2018-09-14 17: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조덕제 페이스북 영상

배우 반민정의 변호인이 문제가 된 영화 촬영 상황을 담은 영상 일부를 공개한 조덕제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조덕제는 “진정 명예를 회복해야 할 사람은 나”라고 발끈했다.

조덕제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제가 올린 동영상에 대하여 상대방은 변호사를 통해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고 언론사에 밝혔다”며 “고소를 이용하는 저들의 이런 행태에 익숙해 질 법도 한데 아직 적응이 안됐는지 또 화가 치미는 건 어쩔 수 없나 보다”라고 밝혔다.

이어 “명예훼손이라고 했으니 어떤 본인의 사회적 가치가 훼손 되었다는 것인지 듣고 싶다”며 “그리고 본인이 지난해 언론사 인터뷰를 통해 직접 밝힌 내용들이니 더 더욱이 허위사실이라고 주장하지는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소가 들어온다면 출석하여 사실관계를 따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덕제는 또한 “진정 명예를 회복해야 할 사람은 저인데 명예훼손으로 추가 고소를 진행 한다고 하니 속에서는 또 열불이 난다”며 “그래도 담담히 대응하려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덕제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반기문 전 유엔총장 조카를 영화촬영 중에 성추행했다는 희대의 색마가 바로 저 조덕제란 말인가”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와 함께 조덕제는 문제가 된 영화 촬영 장면 일부를 공개하며 “여배우는 지난 인터뷰에서 제가 문제의 씬에서 한 연기를 거론하며 저 조덕제가 처음부터 연기는 안중에도 없고 오직 성폭행을 하려고 작정을 했다며 그 증거로 문제의 씬 첫 촬영 장면을 거론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근거로 2심 때 검사는 공소장을 변경했다. ‘조덕제는 성폭력을 작정하고 실제로 주먹으로 제 어깨를 때렸다. 저는 너무나 아파서 그 자리에 주저앉고 말았다. 그 순간부터 연기가 아니라 성추행이었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여러분, 특히 연기자 여러분. 저 조덕제가 연기를 한 것인지 아니면 저들 주장대로 성폭행을 한 것인지 문제의 장면을 보시고 판단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를 두고 반민정의 변호인은 14일 일간스포츠를 통해 “ 조덕제가 일방적으로 영상을 공개한 것에 대해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할 것”이라며 “시간을 끌지 않고 다음 주 쯤에는 고소장을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변호인은 “영상을 여러 프레임으로 쪼개 자신에게 유리한 영상으로 제작할 수 있다. 조덕제는 영상의 일부를 짜깁기해 공개하며 여전히 자신의 주장만을 반복하고 있다”며 “성추행 사건이 일어난 당일 찍힌 영상의 일부다. 이미 트라우마를 가지고 있는 반민정이 굉장히 힘들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