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가슴 치거나 치마에 손을”…‘졸업생 미투’ 용화여고, 성폭력 연루 교사 18명 징계
더보기

“가슴 치거나 치마에 손을”…‘졸업생 미투’ 용화여고, 성폭력 연루 교사 18명 징계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8-22 08:03수정 2018-08-22 09: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졸업생 미투
사진=용화여고 성폭력 뿌리뽑기위원회 페이스북

졸업생들의 ‘미투 운동’으로 교사 성폭력 사실이 드러난 서울 노원구 용화여고에서 사건에 관련된 교사들이 무더기로 징계를 받게 됐다.

21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용화여고는 최근 교원징계위원회를 열어 학생 대상 성폭력에 연루된 교사 18명을 징계하기로 결정했다.


징계 수준은 파면과 해임 각각 1명, 기간제교사 계약해지 1명, 정직 3명, 견책 5명, 경고 9명(정직과 중복해 받은 2명 포함) 등이다. 징계대상에는 성폭력을 직접 가한 것으로 확인된 교사를 비롯해 교육청에 신고를 늦게 하는 등 학교 성폭력 대응절차를 지키지 않은 교사들도 포함됐다.

학교 측은 교육청이 특별감사 결과를 토대로 한 징계요구를 거의 그대로 받아들였다.

앞서 용화여고 졸업생들은 올해 3월 ‘용화여고 성폭력 뿌리뽑기위원회’를 꾸린 뒤 소셜미디어를 통해 설문조사를 벌여 교사들의 성폭력을 폭로했다.


이들은 “피해자 및 목격자들이 공통적으로 진술한 가해 행위로는 가슴 부위 및 엉덩이를 치거나 교복 치마 속에 손을 넣어 허벅지를 쓰다듬거나 꼬집는 행위, 볼을 깨물거나 입술 및 볼에 키스를 하는 행위, 포옹이나 팔을 쓰다듬는 등 불필요한 신체접촉 등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또 이들은 “창녀, 돼지 등 인신 모독과 학생의 교복 재킷을 들추며 ‘나는 네 속이 궁금해’라고 말하고, 엉덩이를 치며 ‘찰진데?’라고 말하는 언어 폭력이 있었다”고 했다.

이들은 “이 단체는 용화여고 졸업생들로부터 시작되었지만, 그 구성원은 용화여고 졸업생과 재학생 더 나아가 교내 권력형 성폭력으로 인해 피해받은 모두”라며 “용화여고 내 권력형 성폭력 근절과 가해자에 대한 엄중한 처벌, 현재까지의 피해자 및 재학생들에 대한 지속적인 피해 구제 활동을 촉구한다. 용화여고가 성폭력으로부터 안전하고 학생들이 행복한 학교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졸업생들의 폭로에 재학생들은 포스트잇으로 ‘#위드유(#Withyou)’, ‘위 캔 두 애니씽(We Can Do Anything·우리는 무엇이든 할 수 있다)’ 등의 문구를 만들어 학교 창문에 붙이며 응원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주요기사

문제의 교사들에 대한 징계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용기내어 행동한 용화의 학생들 모두 대단합니다. 선배들의 미투로 인해 앞으로 입학할 후배들의 학창시절이 바뀐 겁니다. 자칫하면 이런 악행이 대물림될 수 있었건만 말이지요. 이제는 사회에 나가서 자신들이 있는 곳을 더 정의롭게 만드는 데에도 힘쓰는 당찬 여성들이 되기를 바랍니다. 미투에 응답한 학교도 박수를 보내야겠네요. 성폭력 학교폭력 감추기에만 급급한 많은 학교들, 배움의 장소는 이래야 하는 겁니다(soo1****)”, “미투 그리고 위드유가 성공하는 한국 사회가 된 걸 보니 시민의식이 한 걸음 더 성숙해진 것 같다. 18명의 남교사는 제대로 처벌을 받거라(jy_f****)”라고 응원했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