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태풍 솔릭 경로, 서해→강화도→北 개풍군 상륙 …中 기상청의 소수의견?
더보기

태풍 솔릭 경로, 서해→강화도→北 개풍군 상륙 …中 기상청의 소수의견?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8-21 13:00수정 2018-08-23 15: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태풍 솔릭 경로, 서해→강화도→北 개풍군 상륙 …中 기상청의 소수의견?/중국 기상청의 태풍 솔릭 경로 예상. 서해상으로 북상하다 강화도 인근을 거쳐 휴전선 너머 북한 개풍군에 상륙할 것으로 전망했다.

제19호 태풍 솔릭의 경로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른 가운데, 서해상으로 북상한 태풍 솔릭이 강화도와 김포반도 사이를 거쳐 북한 개풍군에 상륙, 개성과 원산 인근을 거쳐 동해상으로 빠져나간다는 예측이 나와 주목된다. 지금껏 나온 태풍 솔릭 예상 경로 중 상대적으로 우리나라에 가장 피해가 적을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

21일 중국 기상청의 예보는 한미일 기상당국의 그것과 제법 큰 차이를 보인다. 한미일 기상당국은 대체적으로 태풍 솔릭이 제주도에서 그리 멀지 않은 서쪽 해상을 거쳐 남해안에 접근해 충남 해안으로 상륙한 뒤 대각선으로 북상하며 수도권을 통과해 동해상으로 빠져나간다는 경로 예측을 하고 있다.

반면 중국 기상청은 태풍 솔릭이 서북방향으로 북상하다 제주도 왼쪽 먼 바다와 중국 사이 를 지나면서 방향을 북북동쪽으로 고쳐 잡은 뒤 남부 해안과 비교적 먼 서해상을 통과 한 후 서서히 한반도에 접근, 강화도 남동쪽을 향해 북한 지역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고 있다.

강도 또한 한미일 기상당국보다 더 셀 것으로 보고 있다.

중국 기상청은 태풍 솔릭이 제주도 서쪽 해상을 통과할 23일 오전 6시 최대풍속 42m/s, 목포 앞바다를 지날 같은 날 오후 6시 38m/s, 충남 태안 반도 앞바다를 지날 24일 오전 6시 33m/s 등 매우 강한 바람을 동반할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 기준으로 ‘강’ 태풍에 해당한다.

최대 풍속이 17m/s이상이면 태풍으로 분류한다. 상가의 간판이 떨어지거나 우산이 뒤집힐 수 있다.
태풍 솔릭 경로, 서해→강화도→北 개풍군 상륙 …中 기상청의 소수의견?/우리 기상청의 태풍 솔릭 경로 예상. 남해안에 가까운 서해상으로 북상하다 충남 해안으로 상륙할 것으로 예측했다.

초속 25m의 태풍에는 지붕이나 기왓장이 뜯겨 날아갈 수 있고, 가로수가 뽑히고 낡은 집은 무너질 수 있다. 초속 35m의 태풍에는 기차가 탈선할 수도 있고, 초속 40m 이상이면 사람은 물론 큰 바위도 날리고, 달리던 차도 뒤집어질 수 있는 정도의 강풍이다. 초속 60m를 기록했던 2003년 태풍 ‘매미’ 때는 거대 철제 크레인이 쓰러지기도 했다.

한편 우리 기상청은 태풍 솔릭이 목포 앞바다에 도착할 땐 중심기압 975헥토파스칼(hPa), 중심부근 최대풍속 32m/s(115km/h)의 중간 강도 중형 태풍. 다음날 속초 인근을 통과할 시점엔 중심기압 990hPa, 최대풍속 24m/s(86km/h)의 약한 소형 태풍으로 세력이 축소된다고 예보 했다.

주요기사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