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태풍 ‘솔릭’ 23일 전남 상륙… 큰 피해 우려
더보기

태풍 ‘솔릭’ 23일 전남 상륙… 큰 피해 우려

김철중기자 입력 2018-08-21 03:00수정 2018-08-21 09: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2일부터 영향권, 정부 비상체제
중형급… 전국 최대 250mm 폭우
해안-하천가 범람, 시설물 안전 주의… 20호 태풍 ‘시마론’도 괌서 북상
육지로 피신한 어선 제19호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20일 부산 해운대구 송정해수욕장 인근 어민들이 태풍 피해를 줄이기 위해 소형 어선을 육지로 옮겨놓았다. 부산=박경모 기자 momo@donga.com
강한 비바람을 동반한 제19호 태풍 ‘솔릭’이 23일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돼 큰 피해가 우려된다. 정부는 비상체제에 돌입했다.

20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후 9시 현재 솔릭은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680km 부근 해상에서 북서쪽으로 시속 19km로 이동 중이다. 중심기압은 960hPa, 강풍의 반경은 360km에 달하는 강력한 ‘중형급’ 태풍이다. 예상 경로대로라면 22일 제주 서귀포 남쪽 해상을 지나 23일 새벽 전남 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한반도를 통과해 24일 동해 북부로 빠져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솔릭은 한반도 동쪽에 자리 잡은 북태평양 고기압 탓에 진로가 계속 서쪽으로 밀리고 있다. 솔릭이 예상대로 한반도 남서쪽으로 들어와 북동쪽으로 빠져나간다면 한반도 대부분 지역이 태풍 진행 방향의 오른쪽에 위치하게 된다. 편서풍대인 한반도 상공에서는 태풍의 왼쪽보다 오른쪽에서 더 강력한 바람이 부는데 이를 ‘태풍의 위험반원’이라고 부른다. 한반도 대부분이 태풍의 위험반원에 들기 때문에 큰 피해가 예상된다는 게 기상청의 설명이다. 솔릭과 비슷한 경로와 세기로 우리나라에 상륙한 태풍은 2006년 3호 태풍 ‘에위니아’로 당시 63명의 사상자와 1조9000억 원의 재산 피해를 냈다.


태풍의 영향으로 22일 오후 제주도에 비가 오기 시작해 이날 밤에는 남해안, 23, 24일에는 전국에 많은 비가 예상된다. 예상 강우량은 30∼250mm다. 특히 제주도 산지와 남해안 지리산 등에는 시간당 5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또 전국적으로 최대 순간풍속 초속 20∼30m(시속 72∼108km) 안팎의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도와 남해안에는 초속 40m(시속 144km)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6년 만에 태풍이 한반도를 관통할 것에 대비해 비상체제에 들어갔다. 20일 행정안전부는 이날 오후 5시를 기해 주의 단계인 ‘행정안전부 비상단계’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지방자치단체에 해일로 인한 해안 지역의 피해가 없도록 사전 홍보와 통제를 강화하고 하천 범람, 축대 붕괴 등 도심 지역의 피해에도 철저히 대비할 것을 주문했다.

솔릭에 이어 18일 발생한 제20호 태풍 ‘시마론’도 괌 부근에서 북상하고 있다. 현재 예상대로라면 시마론은 23일 일본 열도를 통과해 독도 동쪽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여 우리나라에 직접적인 영향은 미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김철중 기자 tnf@donga.com
주요기사
#태풍#솔릭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