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동료 간호사 16명 단체임신 “작전 아닌 우연”
더보기

동료 간호사 16명 단체임신 “작전 아닌 우연”

구가인 기자 입력 2018-08-20 03:00수정 2018-08-20 11: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美 애리조나 병원 때아닌 ‘베이비붐’
9월부터 차례로 12주간 출산휴가… 병원측 “대체할 간호인력 완비”
미국 애리조나주 메사시 배너데저트 병원의 중환자실 간호사 16명이 올가을부터 내년 초까지 줄줄이 출산을 앞두고 있다. 17일 간호사들이 병원 측이 선물한 아기 옷을 들어 보이고 있다. 메사=AP 뉴시스
미국 애리조나주의 한 병원에 때아닌 베이비붐이 불어닥쳤다. 임신부 환자가 이 병원에 몰린 게 아니다. 간호사들 때문이다.

19일 AP와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애리조나주 외곽 메사시에 있는 배너데저트 병원의 중환자실 간호사 16명이 9월부터 내년 1월 말까지 차례로 출산을 앞두고 있다. 이 병원 중환자실 전체 간호사의 10%가량이 비슷한 시기에 2세를 가진 것이다.

17일 기자회견을 가진 간호사들은 “(우리가 병원에서 함께 마신) 수돗물에 뭔가 있다고 생각했다” “모두 크리스마스에 휴가를 갖기 위해 정교하게 계획을 짠 것이다” 등의 농담을 던졌지만 사실 이번 ‘단체 임신’은 순전히 우연의 결과다.

임신 8개월째인 간호사 로셸 셔먼은 “페이스북 그룹을 만들 때까지 우리 중 얼마나 많은 사람이 임신을 했는지 몰랐었다”고 말했다. 간호사들은 환자들이 먼저 상당수 간호사가 동시에 임신 중이라는 사실을 알아차렸다고 전했다.

동료 간호사들은 임신 중인 간호사들을 배려했다. 결핵 등 전염 가능성이 있는 환자나 방사선 치료가 필요한 암 환자를 돌보는 일에서 임신 중인 간호사들을 제외해 준 것이다. 임신 간호사들은 동료들의 이런 배려에 다들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16명의 간호사들은 올가을부터 차례로 12주간 출산 휴가에 들어간다. 병원 측은 출산 휴가자를 대체할 간호 인력을 갖췄다고 밝혔다. 병원 동료들은 이번 주 이들을 위한 ‘베이비 샤워’(출산을 앞둔 예비 엄마를 위한 파티)를 계획하고 있다.


구가인 기자 comedy9@donga.com
주요기사
#동료 간호사 16명 단체임신#작전 아닌 우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