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쌍둥이 자매 성적의혹 감사 시작됐지만…학부모들 “못믿겠다”
더보기

쌍둥이 자매 성적의혹 감사 시작됐지만…학부모들 “못믿겠다”

김호경기자 입력 2018-08-16 17:43수정 2018-08-17 09: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6일 오전 9시 서울시교육청과 강남서초교육지원청 직원 10명이 ‘쌍둥이 자매 1등’ 논란이 불거진 서울 강남의 A 고교를 찾았다. 이 학교에 재학 중인 현직 교무부장의 쌍둥이 딸이 2학년 1학기 기말고사에서 문·이과 전교 1등을 차지한 것을 두고 성적 조작 의혹이 제기되자 시교육청은 13일 시작한 특별장학(장학관이 파견돼 학교에 문제가 없는지 점검하는 것)을 중단하고 이날 감사로 전환했다. 사안이 중대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감사팀은 앞으로 일주일간 성적 조작 의혹을 포함해 학사 전반에 문제가 없는지 살필 계획이다.


교육청 감사가 시작됐지만 학부모들의 분노는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다. 강남 지역 학부모들이 많이 모인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교육청, 교육지원청, 학교에 대한 불신이 극에 달했다. 강남서초교육지원청은 지난달 A 고교의 성적 조작 의혹에 대한 민원이 제기되자 서면조사를 벌였다. 하지만 아무런 문제점을 찾지 못했다. 당시 서면조사를 담당한 장학사가 또 다시 특별장학을 벌인 걸 두고 학부모들은 ‘짜고 치는 고스톱’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A 고교는 서울 강남에서도 손꼽히는 명문고다. 지난해 전국 일반고 중 서울대 합격생이 세 번째로 많았다. 교육열이 높은 강남 대치동에서도 가장 비싼 아파트인 ‘대치래미안팰리스’, 도곡동의 ‘도곡렉스아파트’, ‘타워팰리스’에 살아야 배정받을 수 있는 학교로 알려져 있다. 이 때문에 무리해서라도 이 아파트들에 이사 오는 수요가 적지 않다. 그만큼 학부모의 자부심과 사교육에 대한 의존도, 학교 성적에 대한 민감도가 유달리 높은 지역이다. 대치동에서 두 자녀 입시를 치른 한 학부모는 “아이들도 부모들도 (입시에 대해) 병적으로 피곤한 곳”이라고 회상했다.


‘공부 좀 한다’는 학생들이 모이다보니 A 고교 내신 경쟁은 상상 이상이다. ‘수능보다 어렵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실제 3년 전 A 고교 수학 내신에서 90점 이상을 받은 학생은 10명 중 2명(16.9%)이었지만 수능 수학에서 90점 이상은 53.4%로 절반을 넘었다. 내신에서 어려운 문제를 하나라도 더 맞추느냐에 따라 대학이 좌우되는 학교다.


학원가에서는 나란히 1등을 한 쌍둥이 자매 논란에 대해 “다른 학교도 아닌 A 고교에서는 불가능에 가까운 일”이라고 입을 모았다. 쌍둥이 자매는 1학년 때 각각 전교 121, 59위였다. 한 입시학원 관계자는 “충분히 의혹을 가질 만한 상황”이라면서도 “시험지를 관리감독하는 교무부장이 비리를 저지르면 가장 먼저 의심을 받을 자리인데 ‘설마 그랬을까’라는 생각도 지울 수 없다”고 했다.


교육청 감사 결과는 다음 주 중에 나올 예정이다. 만약 비리가 있었더라도 가정 내에서 벌어진 일을 밝혀낼 수 있을지 회의적인 시각이 많다. 쌍둥이 자매가 실력으로 1등을 했을 가능성에 대한 일말의 고려 없이 비리를 기정 사실화하고 억측과 의혹을 제기하는 상황이 우려스럽다는 지적도 있다. 쌍둥이 자매가 전학을 신청했다는 소문이 돌았지만 학교 측에서는 “사실 무근”이라고 해명했다.

김호경 기자 kimhk@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