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文대통령 지지율 55.6% 내림세 ‘가속’…‘안희정 무죄 판결’ 후폭풍
더보기

文대통령 지지율 55.6% 내림세 ‘가속’…‘안희정 무죄 판결’ 후폭풍

뉴시스입력 2018-08-16 09:33수정 2018-08-16 10: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55.6%를 기록하며 연일 내림세를 지속하고 있다. 특히 안희정 전 충남도시자에 대한 1심 판결 무죄를 둘러싸고 논란이 확산되면서 지지층이 이탈하며 하락세가 이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리얼미터는 tbs 의뢰로 13~14일 양 이틀간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만4393명을 대상으로 집계한 결과, 문 대통령의 취임 67주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지난주 대비 2.5%p 내린 55.6%로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2.7%p 오른 39.1%로 집계됐다. ‘모름 및 무응답’은 0.2%p 감소한 5.3%였다.

문 대통령 직무 긍정률 55.6%는 50%대 중반까지 떨어진 수치로, 대부분의 지역·계층의 진보층에서 이탈이 이뤄지면서 내림세를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안 전 지사 무죄판결이 지지층의 불신감을 높이면서 지지율 하락으로 이어진 것으로 해석됐다. 아울러 국민연금 개편 논란 역시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됐다.

문 대통령 지지율은 지난 10일 일간 집계에서 58.4%(부정평가 37.6%)를 기록한 후, 국민연금 개편 논란이 일었던 13일에는 58.1%(38.5%)로 하락했다. 같은 날 남북 고위급 회담에서 ‘9월 평양 남북 정상회담 개최’를 합의했지만 반등 요인으로 작용하지 못했다.

안 전 지사 무죄 판결 논란이 확대됐던 14일은 55.6%(39.1%)까지 큰 폭으로 내려갔다. 아울러 ‘지지율 하락’ 보도의 급증으로 편승효과도 일부 작용한 것으로 풀이됐다.

주요기사

정당 지지율의 경우 더불어민주당은 30%대로 떨어지며 37%를 기록했다. 탄핵 정국 직후 최저치이며 전 지역과 계층에서 고루 지지표가 이탈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최근 당 대표 선거가 ‘네거티브전’으로 번진 데 이어 국회 특활비 폐지에 대한 민주당의 소극적 태도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됐다.


자유한국당은 0.9%p 오른 20.1%로 연일 완만한 오름세를 보이며 20%선을 넘었다. 정의당은 0.9%p 내린 13.3%로 2주째 약보합세가 이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바른미래당은 2.2%p 오른 7.7%를 보이며 7%대를 회복했다. 민주평화당은 0.3%p 오른 2.7%를 기록했다.

이번 집계는 13~14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만4393명에 통화를 시도, 최종 1005명이 답해 7%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다.

통계보정은 지난 1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