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정현 ‘팔짱 거부’ ‘무표정’…누리꾼 “대단한 배우 납셨네요”
더보기

김정현 ‘팔짱 거부’ ‘무표정’…누리꾼 “대단한 배우 납셨네요”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8-07-20 18:27수정 2018-07-20 18: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배우 김정현이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2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진행된 MBC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에는 김정현과 배우 서현, 김준한, 황승언 등이 참석했다.

이날 김정현은 기자간담회 전 진행된 포토타임에서부터 인터뷰까지 시종일관 무표정한 태도로 임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또한 상대 배우인 서현과의 포토타임에서 거리를 두고, 서현의 팔짱을 거부하는 제스처를 취하는 등의 행동을 보였다.

취재진이 "캐릭터에 몰입하고 있는 것인지, 기분이 안 좋은 것인지"라고 묻자 김정현은 "촬영을 할 때나 안 할 때나 모든 삶을 천수호처럼 살려고 노력 중"이라며 "순간순간 김정현이라는 본래의 모습이 나오는 것을 견제하고 있다. 그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는 모르겠지만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힘든 일이 있는 건 아니다. 인물의 감정 때문에 삶이 그쪽으로 기울어져 있는 상태"라고 덧붙였다.

극 중 김정현이 맡은 천수호 역은 대한민국 재계서열 TOP5에 드는 W그룹 총수의 아들이자 계열사 레스토랑 대표다. 멀끔한 외모는 흠잡을 곳 없지만 '첩의 아들'이라는 꼬리표 탓에 예의와 매너를 찾아보기 힘든 까칠한 성격을 가진 인물이다.

해명에도 불구, 대부분 누리꾼들은 김정현의 태도가 공식석상에서는 부적절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태도 논란으로 인해 그의 이름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주요기사

누리꾼들은 "연기 몰입이고 뭐고 인성 문제 아닌가? 역할 몰입으로 유명한 최민식도 저러는 거 한 번도 못 봤다"(domi****), "아무리 그래도 홍보를 위한 자리인데 무성의한 태도는 오버하는 거지. 대중이 봤을 땐 불쾌해 보임. 그래서 실검에 오른 거고"(rmse****), "대단한 배우 납셨네요"(qkrw****), "표정이 왜 저래. 끌려 나왔나?"(joyb****), "너무 무례하다. 깜짝 놀랐다. 공과 사는 좀 구분하시길"(tjsg****), "아무리 배우라도 자기 생활이 무너지면 안되는데. 너무 위험한 것 같다"(hits****), "얼마나 잘 몰입했는지 지켜볼게요"(solo****) 등의 댓글을 남겼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