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정은, 해외공관장 50여명 전원 ‘평양 소집령’
더보기

김정은, 해외공관장 50여명 전원 ‘평양 소집령’

이정은 기자 입력 2018-07-19 03:00수정 2018-07-19 09: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北-美회담 이후 새 외교지침 주목
북한이 최근 해외에서 근무 중인 대사 등 공관장들을 평양으로 전원 소집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 이후 바뀌고 있는 한반도 정세에 대해 토론하고, 향후 각 공관에서의 외교적 대응 등에 대해 지침을 전달하려는 목적으로 보인다.

18일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최근 해외에 근무 중인 대사들에게 평양으로 들어올 것을 지시했다. 이에 따라 대사와 대표부 대표 등 50여 명이 지난 주말부터 평양으로 귀국했다고 한다. 북한은 해외에 대사관과 총영사관, 대표부 등 모두 54개의 공관을 운영하고 있다.

과거 북한이 해외에 파견된 대사들을 소집해 1, 2년에 한 번씩 개최한 회의는 대외활동 지침 전달, 사상교육 중심으로 진행됐다. 대북제재로 경제가 어려워진 시기에는 달러나 식량 원조를 확보하라는 지침이 떨어지기도 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을 전후로 요동친 한반도 상황에 대한 설명과 정보 공유가 집중적으로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김정은이 기존의 ‘은둔의 지도자’ 이미지를 버리고 한국은 물론이고 중국, 미국과도 정상회담에 연달아 나서면서 향후 북한 외교정책 기조도 바뀔 여지가 있다.

대북 소식통은 “반미 사상교육을 받아온 외교관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비핵화를 약속하는 김정은을 보면서 혼란스러워하지 않겠느냐”며 “북한 당국이 최근의 움직임과 이후 대응 방향을 알리고 해외 각국에서 본국의 방침과 다른 메시지를 내놓는 대사가 없도록 단속에 나설 것”이라고 전했다.

김정은이 대사들에게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도 관심사다. 외교 소식통은 “회의에서 비핵화와 관련된 언급 여부, 이와 관련해 대사들에게 대외적으로 어떤 대응에 나서야 할지 등 지침의 내용에 따라 김정은의 진정성에 대한 판단이 달라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lightee@donga.com
주요기사
#김정은#소집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