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기초연금 수급자 통신비, 月최대 1만1000원 감면
더보기

기초연금 수급자 통신비, 月최대 1만1000원 감면

신동진 기자 입력 2018-07-13 03:00수정 2018-07-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3일부터 174만명 대상… 연간 1898억원 절감 예상 기초연금을 받는 어르신들에게 오늘부터 월 최고 1만1000원씩 이동통신 요금이 감면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보건복지부는 13일부터 65세 이상 기초연금 수급자 174만 명에게 이동통신 요금 감면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2만2000원 이상 요금제 가입자에게는 감면 한도인 1만1000원이 할인되고 이용료가 2만2000원(부가세 별도) 아래면 50% 할인이 적용된다. 65세 이상 노인 중 소득과 재산이 적은 70%가 대상이다.

주민센터에서 기초연금 신청과 동시에 요금을 감면받거나 이통사 대리점 또는 고객센터, 온라인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다. 정부는 어르신들에게 발송된 안내 문자메시지를 클릭하면 전담 상담사와 연결되도록 할 방침이다.

이번 고령층 통신요금 감면은 문재인 정부의 통신비 절감 대책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지난해 12월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와 차상위계층 등 저소득층에 월 1만1000원의 통신요금을 추가 감면(연간 2561억 원 감면 효과)한 것의 연장선이다. 이번 고령층 감면으로 연간 1898억 원의 통신비가 절감될 것으로 추산된다.

이동통신사들은 최근 고령화 추세와 요금 감면 대상 확대로 비용 부담이 커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과기부는 이통사 부담을 감안해 전파사용료 감면 방안을 재정당국과 논의하고 있다.

신동진 기자 shine@donga.com
주요기사
#기초연금 수급자 통신비#감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