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가족까지 공격… 도 넘은 축구대표팀 비난
더보기

가족까지 공격… 도 넘은 축구대표팀 비난

구특교 기자 , 홍석호 기자 입력 2018-06-25 03:00수정 2018-06-25 09: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부 축구팬들 잇단 패배 악플공세… 페널티킥 빌미 선수 무차별 공격
靑게시판에 “감독 처벌” 청원도
일부 누리꾼이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 중인 한국 대표 선수 가족의 외모까지 비하하는 등 악플 공격의 수위가 도를 넘고 있다.

축구 국가대표팀 골키퍼 조현우의 소속팀 대구FC는 20일 조 선수의 아내 이희영 씨가 남편에게 보내는 영상 편지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공개했다. “멋지게 해내고 있어 존경스럽고 열심히 응원하겠다”는 내용이었다.

그런데 일부 누리꾼이 이 씨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이 씨와 그의 딸의 외모를 비하하는 글을 남기면서 논란이 커졌다. 결국 이 씨는 본인 인스타그램 계정을 22일 폐쇄했다. 이 씨는 “제 일상을 즐겁게 봐주시고 저희 가족을 위해 좋은 마음으로 응원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운을 뗀 뒤 “아기에 대한 안 좋은 댓글들을 듣게 되면서 아기가 나중에 글씨를 알게 되면 상처를 받을까 봐 700개 정도의 수년간 일상을 담은 일기와 같은 것들을 지우게 됐다”고 썼다. 이 씨는 “아기는 아무것도 모르기에 아기를 보면서 마음이 아팠다. 엄마의 마음으로 (삭제를) 선택한 것이니 너그럽게 이해해 달라”고 밝혔다.

시민들은 “제발 가족은 건드리지 말자”며 무분별한 행동을 비판했다. 조현우는 조별리그 1, 2차전에서 선방을 펼쳤다.

또 일부 누리꾼은 멕시코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핸들링 반칙으로 페널티킥 실점의 빌미를 준 한국 대표팀 장현수에 대해서도 악플 공격을 퍼부었다. 24일 경기가 끝나자마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장현수의 국가대표 박탈과 영구 제명, 군 면제 취소 등을 요구하는 글들이 올라왔다. “장현수 승부 조작 조사해 주세요”, “장현수 선수를 배구선수로 바꿔주세요”, “장현수를 추방해라”는 청원에 이어 “장현수가 슬라이딩만 해서 한국까지 오게 해 달라”고 비아냥거리는 글도 있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신태용 대표팀 감독의 경질이나 처벌을 요구하는 청원도 올라왔다.

구정우 성균관대 사회학과 교수는 “경기 운영이나 팀워크 부재 등에 대해 얼마든지 비판할 수 있지만 인격 모독과 가족 비난 행위는 어떤 경우라도 용납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구특교 kootg@donga.com·홍석호 기자
관련기사
#축구대표팀#비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