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난관’ 빠진 김성태…한국당 수습 요원한데 사퇴요구까지
더보기

‘난관’ 빠진 김성태…한국당 수습 요원한데 사퇴요구까지

뉴스1입력 2018-06-23 09:21수정 2018-06-23 09: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혁신안’에 지도부 공백 속 수석대변인 임명…‘독단’ 비판
사퇴·재신임 요구에도 “흔들릴 이유 없다” 강공
김성태 자유한국당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뉴스1 © News1

자유한국당이 6·13 지방선거 패배로 수렁에 빠진 가운데 당 수습의 역할을 맡은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의 역할을 놓고도 논란에 빠졌다.

김 권한대행이 지난 18일 중앙당 슬림화와 구태청산TF 가동 등을 골자로 한 당 혁신안을 내놓은 것과 관련, 당내에서 벌어진 갑론을박이 계파갈등으로 확산한 모양새에 당내에서는 김 권한대행에 대한 사퇴·재신임 요구까지 나오는 상황이다.

한국당 다수 의원 등에 따르면 ‘당 혁신안’ 관련 총의를 모으기 위해 지난 21일 열린 의원총회가 5시간 내내 당내에 불거진 친·비박(親·非박근혜)계 갈등의 깊어진 골만 확인한 채 결론 없이 다툼으로 끝난 것으로 전해진다.

다툼 끝에 논란에 선 것은 김 권한대행의 거취 문제였다. 친박계 초·재선 의원 등을 중심으로 김 권한대행과 김무성 의원 등 이른바 ‘바른정당 복당파’들에 대한 날선 비판이 나오자 논쟁을 매듭짓지 못한 채 회의를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김 권한대행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후 당을 탈당해 바른정당으로 향했다 돌아온 복당파 중 한 사람이라는 점, 홍준표 전 당대표가 당내에서 친박계의 세력을 약화시키기 위해 복당파를 전면에 등용하면서 김 권한대행도 힘을 실어줬다는 점 등을 이유로 사퇴요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김 권한대행의 사퇴를 요구하는 친박계를 중심으로 김 권한대행이 이른바 ‘혁신안’을 발표하면서 의원들의 총의도 모으지 않고 ‘중앙당 해체’라는 선언을 해 당내 혼란을 일으켰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 권한대행은 자신의 거취에 대해 고민할 가치가 없다는 입장이다. 혁신안도 결론이 나지 않는다면 당 쇄신을 위해 강행한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주요기사

김 권한대행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긋지긋한 친박의 망령이 되살아난 것 같다. 정말 참담한 심정이다”며 “몇사람의 목소리가 있다고 해서 제 자신의 거취가 흔들릴 이유는 하나도 없다”고 했다.

이어 “(혁신안은) 더 이상 의총 사안이 아니다”며 “의총을 통해 의원들과 다시 공감하고 공유할 일 있으면 충분히 하겠지만, 당 쇄신과 변화를 위한 혁신비대위의 출범과 쇄신 논의는 소홀히 한 채 당내 갈등과 분파적인 부분은 용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 권한대행은 이같은 논란 속에 재선의 윤영석 의원을 신임 중앙당 수석대변인으로 임명해 또다시 논란의 여지를 남겼다.

한국당 당헌·당규는 당 대표의 독단적 당 운영을 막기 위한 최소한의 조치로 사무총장, 전략기획부총장, 조직부총장, 홍보본부장, 대변인을 당 대표가 최고위원회의 협의를 거쳐 임명하도록 하고 있다. 따라서 당 지도부 공백 사태에 권한대행 자격으로 수석대변인을 임명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다.

김 권한대행은 이와 관련, 뉴스1과의 통화에서 “당의 언로가 막힌 상황에 어쩔 수 없이 택한 최소한의 조치”라고 설명했다.

한편 당 쇄신을 위해 잡음이 있더라도 나아가야 한다는 김 권한대행의 강경한 입장에 당내 비토가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이같은 상황에 25일로 예정된 초·재선의원 연석회의에서도 김 권한대행의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올 것으로 보여 갈등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당의 한 재선 의원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의원이 부하직원도 아니고 ‘용납’이라는 말도 듣기 거북하다. 과거 홍준표의 화법과 비슷하다는 느낌이 든다”며 “일단 이렇게 된 상황에 대해 김 권한대행의 납득할만한 변명이 있어야 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다만 김 권한대행이 조만간 혁신비대위 구성을 위한 준비위원회를 출범시키겠다는 입장이어서 준비위의 구성원 면면에 따라 여러 갈래로 갈라진 당내 목소리를 모으고 쇄신을 해낼 수 있을지도 주목된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