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욕지도 양식참치 식탁에 오른다
더보기

욕지도 양식참치 식탁에 오른다

주애진기자 입력 2018-06-23 03:00수정 2018-06-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연말까지 30여t 본격 출하
1kg 5만원… 얼리지 않아 신선
남해바다에서 양식한 참치가 본격 출하된다. 호텔이나 일식당에서 얼리지 않은 국내산 참다랑어를 맛볼 기회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해양수산부는 22일 참다랑어 양식장이 있는 경남 통영시 욕지도 해상에서 홍진영어조합법인과 함께 양식 참다랑어 출하 기념행사를 열었다. 한국에서 참다랑어를 상업적으로 대량 출하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홍진영어조합법인은 올해 말까지 외해(外海·먼바다) 가두리양식장에서 키운 양식 참다랑어 총 30여 t을 출하한다. 이 참다랑어는 2016년 3kg 미만의 자연산 치어를 22개월간 양식해 30kg까지 키운 것이다. 홍진영어조합법인은 2007년 국내 최초로 참다랑어 양식을 시작했다.

홍석남 홍진영어조합법인 대표는 “친환경 사료만 먹여 자연산 참다랑어보다 수은 함량이 적고 얼리지 않아 더 신선하다. 특히 일본 양식 참다랑어보다 저온에서 키워 육질이 뛰어나다”고 말했다. 현재 참다랑어 양식은 전 세계 10여 개 나라에서 하고 있다. 아시아에서는 일본과 한국 등 두 곳이다. 홍 대표에 따르면 국내 양식 참다랑어는 kg당 5만 원으로 일본 것보다 1.7배 더 높은 가격에 팔린다.

해수부는 2013년 참다랑어를 수산물 유망 품목으로 선정해 양식 산업을 육성해왔다. 현재 욕지도 2곳, 제주 서귀포 1곳 등 전국 양식장 3곳에서 참다랑어를 키우고 있다.

주애진 기자 jaj@donga.com
주요기사
#참치#참다랑어#양식참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