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무역전쟁 격화… 트럼프 “中 반격땐 4배 규모 보복”
더보기

무역전쟁 격화… 트럼프 “中 반격땐 4배 규모 보복”

박정훈 특파원 , 황규락 기자 입력 2018-06-20 03:00수정 2018-06-20 03: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00억달러 제품에 관세 으름장… 中 “美에 강력한 반격 불가피”
상하이 증시 폭락 3,000선 붕괴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보복에 추가 보복을 낳는 악순환 형태로 전개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 시간) 성명을 통해 “중국이 다시 관세를 늘린다면, 미국은 2000억 달러(약 220조6000억 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관세 부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 무역대표부(USTR)에 10%의 추가 관세를 부과할 중국산 제품들을 알아보라고 지시했다”고 강조했다.

미국이 다음 달 6일부터 중국산 첨단제품 등 500억 달러 상당의 1102개 품목에 25%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하고, 중국이 맞불 성격으로 같은 규모의 659개 품목에 보복 관세를 매기기로 하자 트럼프 대통령이 이보다 4배 많은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10%의 추가 보복 관세를 추진하겠다고 강력히 경고한 것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이 다음 달 6일 시행 예정인 관세부과 조치를 취소할 경우 추가 대응은 하지 않을 것임을 내비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무역에서 더는 중국에 이용당해선 안 된다”며 “만약 중국이 무역 관행을 바꾸기를 거부하고 (미국 상품에 대한) 관세 부과를 강행한다면 법적 절차를 완료한 이후에 (추가) 관세 부과 조치를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상무부는 19일 “이런 극단적인 압력과 위협은 양국의 협상 합의를 위배하고 국제사회를 매우 실망하게 하는 처사”라고 비난했다. 이어 “미국이 이성을 잃고 (추가) 관세 목록을 발표한다면 중국은 부득이 양과 질적인 측면에서 강력히 반격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중국의 대응 조치는 중국 국가와 인민의 이익뿐만 아니라 자유무역 체제, 인류 공동 이익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미중 무역전쟁 우려가 커지면서 중국 증시는 폭락했다. 전날 연휴로 휴장했던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이날 개장하자마자 100포인트 넘게 하락하며 장중 한때 2,900 선까지 붕괴됐다. 상하이종합지수는 3.78% 하락한 2,907.82로 거래를 마감하며 1년 9개월 만에 3,000 선 밑으로 내려왔다.

워싱턴=박정훈 특파원 sunshade@donga.com / 황규락 기자


관련기사
#무역전쟁 격화#트럼프#중국 반격#4배 규모 보복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