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분란만 키운 ‘김성태 쇄신안’… 黨내부 “청산대상이 월권” 반발
더보기

분란만 키운 ‘김성태 쇄신안’… 黨내부 “청산대상이 월권” 반발

박훈상기자 , 홍정수기자 입력 2018-06-19 03:00수정 2018-06-19 09: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보수 외면하는 보수당]선거 참패 한국당 ‘점입가경’
자유한국당 김성태 대표권한대행이 18일 국회 당 원내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앙당 해체’를 선언한 뒤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왼쪽 사진). 이날 ‘재선 의원 간담회’에 참석한 한국당 의원들은 당 해체 선언에 대한 이견을 노출하며 비상 의원총회 소집을 요청했다. 오른쪽부터 홍철호, 염동열, 김선동, 김한표, 박인숙 의원(오른쪽 사진). 김동주 기자 zoo@donga.com
자유한국당이 6·13지방선거 참패로 궤멸 위기에 빠졌지만 반성과 참회의 시간은커녕 당을 이 지경으로 만든 ‘적폐’ 중 하나인 네 탓 공방에 더 시끄러워졌다.

홍준표 전 대표의 사퇴로 대표권한대행을 맡은 김성태 원내대표는 18일 기자회견을 자청해 첫 쇄신안을 내놨다. 주말 내내 외부와 연락을 끊고, 쇄신안을 마련한 그는 “중앙당 해체를 선언하고 지금 이 순간부터 곧바로 해체 작업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김 권한대행은 “당의 보신주의, 무사안일주의, 기득권 정당으로서의 모든 관행과 관습을 끊어내겠다”며 △중앙당 해체와 원내중심 정당으로의 전환 △당직자 전원 사표 수리 △외부 인사 중심의 혁신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등을 약속했다.

그러나 당 안팎에서 즉각 반발이 불거졌다. 재선 의원 22명은 김 대행의 일방적 발표에 대해 의원총회 소집을 요구하며 맞섰다. 이들은 김 대행의 기자회견이 열린 시각 의원회관에 모여 2시간가량 ‘성토대회’를 열었다. 김 대행의 쇄신안이 의원들과 논의를 거치지 않은 채 발표된 점과 선거 패배 책임이 있는 ‘임시직 권한대행’이 칼자루를 들고 쇄신하는 게 적절하지 않다는 점이 주된 주장이었다. 김진태 의원은 “(15일 의원총회에서) 김 대행의 사과 퍼포먼스는 국민들에게 감동을 주지 못했다. ‘보여주기’식으로 어물쩍 넘어가는 것은 김 대행의 월권”이라고 비판했다.

지방선거 공동선대위원장까지 지낸 김 대행이 선거 참패 책임론에서 비켜가려고 ‘꼼수’를 부리고 있다는 지적과 함께 김 대행 퇴진 주장까지 터져나왔다. 한 초선 의원은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김 대행이 어설픈 정치 컨설팅 회사에서 번지수를 잘못 짚은 대안을 받아온 것 같다”고 했다. 또 다른 의원은 “김 대행은 무리하게 쇄신책을 내놓을 게 아니라 자신의 향후 거취부터 선을 그은 뒤 역할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쇄신안의 내용면에서도 이번 수습책 자체가 자기희생과 책임을 상징하는 정계은퇴나 총선 불출마, 정당 해산에 한참 못 미친다는 비판도 쏟아졌다. 중앙당 폐지 방안은 과거 한나라당 시절 어려움에 처할 때마다 두세 차례 쇄신방안으로 제시됐지만 전국 단위 선거에 대비해야 한다며 슬그머니 되돌려온 레퍼토리가 반복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5선의 심재철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우리 당이 원내정당이 아니어서, 덩치가 커서 (지방선거에서) 패배했다는 것인가”라고 되물으며 이번 수습책을 “절망적인 헛다리 짚기”라고 평가절하했다.

김 대행의 쇄신안 논란과는 별개로 일단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은 당 외부 인사에게 맡기는 방향으로 가닥이 잡히고 있다. 김 대행은 “우리의 환부를 도려내고 수술하고 혁신하기 위해선 당내 인사가 혁신비대위원장을 맡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혁신비대위가 당의 오랜 구태와 관행 답습을 모두 끊어낼 수 있도록 출발을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어떠한 당내 세력의 사심(私心)이 반영되지 않을 것이고, 저 자신도 마찬가지”라고 약속했다.


한편 불출마를 선언한 김무성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제 새 인물이 당원협의회를 이끌어야 한다”며 당협위원장 자리까지 내놨다. 그러나 15일 비상 의원총회 때 21대 국회의원 총선거 불출마를 선언한 김무성 윤상직 의원 이후로는 동참자가 아직 없다. 여기에 ‘보수당 인물평’이라는 제목으로 당 소속 의원 등 30인을 폄하하는 내용의 글이 당 관계자를 중심으로 퍼지는 등 한국당은 하루하루 혼돈의 블랙홀 속으로 빠져드는 상황이다.

박훈상 tigermask@donga.com·홍정수 기자
관련기사
#김성태#쇄신안#자유한국당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