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재명 인터뷰 논란…“독단·오만 보여” vs “사생활 질문 잘못” 팽팽
더보기

이재명 인터뷰 논란…“독단·오만 보여” vs “사생활 질문 잘못” 팽팽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6-14 10:58수정 2018-06-14 11: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튜브 ‘NocutV’ 캡처

6·13 지방선거에서 경기도지사로 뽑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인터뷰 태도가 구설에 올랐다. 당선이 유력한 상황에서 방송사들과 잇달아 인터뷰를 했는데, 여배우 스캔들 의혹 관련 질문이 반복되자 날 선 반응을 보인 것.

이 당선인은 13일 경기도지사 당선이 확실시 된 후 경기 수원시 인계동 선거 캠프에서 “우리 도민들과 우리 국민께서 촛불을 들고 꿈꾸셨던 세상, 공정한 나라, 함께 사는 세상을 만들어달라는 그 꿈이 이번 경기도에서도 이루어지기를 바라는 그 열망이 열매를 맺었다고 생각한다”면서 “저는 우리 국민이 스스로의 삶을 바꾸기 위해 만든 그런 도구라고 생각한다. 저에게 부여된 역할, 또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들에 대해서 확고하게 책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진행된 방송사 인터뷰에서 TV조선, JTBC 등은 이 당선인의 여배우 스캔들 의혹과 관련한 질문을 하거나 이를 연상시키는 질문을 던졌다.

그러자 이 당선인은 자신의 대변인을 부르더니 “인터뷰 더 이상 하지마”라고 불쾌감을 내비쳤고, MBC 인터뷰까지만 하자는 대변인의 말에 “엉뚱한 질문을 자꾸 해서 안 돼. 약속을 어기기 때문에 다 취소해”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MBC 직원으로 보이는 남성이 “저희 그런 질문 없는데”라고 하자, 이 당선인은 “이것도 인터뷰하다 다른 이야기하면 그냥 끊어버릴 거야. 내가 끊어버릴 거야. 예의가 없어. 안 해. 싹 다 어겼어. 예의가 없어”라고 말했다.

잠시 후 진행된 MBC와의 인터뷰에서 앵커는 “선거 막판에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으셨다”고 말했고, 이 당선인은 “잘 안 들리는데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고 말한 뒤 예고 없이 인이어를 빼며 인터뷰를 종료했다.

방송 후 온라인에서는 이 당선인의 태도를 놓고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일부 누리꾼들은 이 당선인의 태도가 무례하고 독단적으로 보였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난 엠비씨 시청하다가 이런 건방진 태도를 보고 무관심에서 비호감으로 변했다. 시청자가 그많은 방송사를 다 돌려보는 것도 아닌데. 자기 기분 나쁘다고 건방진 태도를 보인다면 안되는거지(tjq1****)”, “욱하는 거 너무 심하다. 감정컨트롤 좀 하지. 되고나서도 문제(ysk8****)”, “인터뷰가 기분 나쁘긴 하겠습니다만, 이재명 도지사님의 대응 부분은 너무 실망입니다. 왜 이렇게 날이 서 있습니까? 매사에 그렇게 날서게 받아치니 사방에 적들만 늘어나는 거 아니겠나요? 계속 이런 식이면 잘하고 욕먹습니다. 대권은 안나오심이 좋겠습니다(hanm****)”라며 이 당선인의 태도를 질타했다.

또 “독단 오만 아집 분노 증오만 보였다. 큰일이네 듣기 싫은 소리도 다 감내해야 할 자리 아닌가??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 심기불편하면 다 쳐내버리는 게 진짜였을듯(char****)”, “제왕인줄 아나봐, 겸손해라 좀(roor****)”, “대통령 되면 큰일날 분이네. 그냥 경기지사로 정치인생 만족하세요(anny****)”, “오늘부터 이재명 안티 갑니다 좋게 봐줄 수가 없다(kaor****)” 등의 비판도 이어졌다.

반면 경기도지사 당선 관련 인터뷰에서 도정이 아닌 사생활과 관련된 질문을 한 언론사들이 잘못한 것이라는 지적도 쏟아졌다.

이들은 “인터뷰는 때와 장소에 따라 예의를 지키는 것이 필요합니다. 건설적으로 경기도민에게 감사인사, 앞으로의 계획, 정책 우선순위, 대권 도전의사 등등 물을 것이 많은데(mizz****)”, “이재명이 저런 반응 보일만 했지. 아직 증거가 있는지 없는지도 모르는 네거티브에 언론들 몇 군데가 달려들어서 저러면 짜증날만함(only****)”, “인터뷰 내용으로 스캔들 질문 안하기로 했는데 약속 어기고 그거 물어보는 쪽이 문제 아닌가?(lsh9****)”, “자꾸 김부선 물어보고 연이어서 계속 물어보는데 나같아도 빡치겠다. 앞으로 도정에 대해 물어봐야 하는 거 아니냐?(king****)”라며 이 당선인의 태도를 이해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한 누리꾼은 “이왕 당선된 사람한테 치졸한 스캔들 가지고 스트레스 주지마라, 정치인은 정치만 잘하면 된다. 그래서 경기도민이 뽑은 거야(heon****)”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이 당선인은 13일 치러진 6·13 지방선거에서 56.4%(337만621표·개표율 100%)의 득표율을 얻으며 자유한국당 남경필 후보(35.5%·212만2433표)를 누르고 경기도지사에 당선됐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