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文대통령 “김정은, 다시 한번 완전한 비핵화 의지 분명히 밝혀”
더보기

文대통령 “김정은, 다시 한번 완전한 비핵화 의지 분명히 밝혀”

하정민 기자입력 2018-05-27 10:09수정 2018-05-27 10: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완전한 비핵화 순탄치 않아…모든 의무 다할것”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그제 오후 일체의 형식 없이 만나고 싶다는 뜻을 전해왔고 흔쾌히 수락했다”고 말했다. 이어 “4월의 역사적인 판문점회담 못지않게 친구 간의 평범한 일상처럼 이루어진 이번 회담에 매우 큰 의미를 부여하고 싶다”며 “남북은 이렇게 만나야 한다는 것이 제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김 위원장에게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이 완전한 비핵화를 결단하고 실천할 경우 북한과의 적대관계 종식과 경제협력에 대한 확고한 의지가 있다’는 점을 전달했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은 판문점 선언에 이어 다시 한 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했으며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통해 전쟁과 대립의 역사를 청산하고 평화와 번영을 위해 협력하겠다는 의사를 피력했다”고 말했다.

또 “4.27 판문점 선언의 조속한 이행을 재확인했다”며 “이를 위해 남북 고위급 회담을 6월 1일 개최하고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군사당국자 회담과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 회담을 연이어 갖기로 합의했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양 정상은 이번 회담이 필요에 따라 신속하고 격식 없이 개최된 것에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하고 앞으로도 필요한 경우 언제든지 서로 통신하거나 만나 격의없이 소통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저는 대통령으로서 국민이 제게 부여한 모든 권한과 의무를 다해 그 길을 갈 것이고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께서도 함께 해주시기 바란다”고 끝을 맺었다.

주요기사

하정민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