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2년 만에 제천 다시 찾은 강금실 전 법무부 장관
더보기

2년 만에 제천 다시 찾은 강금실 전 법무부 장관

뉴시스입력 2018-05-26 18:23수정 2018-05-26 18: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후삼 후보 지원

대한민국 최초 여성 법무부 장관을 지낸 강금실 전 장관이 2년여 만에 충북 제천을 다시 찾았다.

강 전 장관은 26일 오후 제천·단양 국회의원 재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후삼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했다.

강 전 장관은 이날 이 후보 후원회장으로 함께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2016년 4·13 총선 때도 제천을 찾았다.

강 전 장관은 총선을 두 달 앞둔 2월24일 이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했다.

당시에도 이 후보 후원회장을 맡았다.

이 후보와의 인연은 강 전 장관이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했던 2006년 열린우리당 총무국에 이 후보가 근무하면서다.

주요기사

강 전 장관은 2년 전 방문에서는 중앙시장과 내토시장을 찾아 시민과 악수하고 이어 배론성지를 방문했다.

강 전 장관의 세례명은 ‘에스더’이고 2011년에는 성지순례 답사기인 ‘오래된 영혼’을 펴내기도 했다.
한편 이날 개소식에서 추미애 대표는 이 후보의 이름을 두 번 풀이해 실소를 자아냈다.

추 대표는 축사에서 “이후삼 후보는 이름을 보니까 천상 두 번은 떨어져야 이후에 세 번째 붙여준다(당선)는 거군요”라며 이번 선거에서 이 후보가 당선할 것이라고 힘을 얹었다.

축사를 이어간 추 대표는 잠시 후 김현 대변인이 건네준 쪽지를 받아보고 “제가 약간 착오가 있었네요. 지금이 두 번째 출마란다”고 해 참석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추 대표는 이어 “한 번 붙으면 이후에 삼선은 쭉 한다”며 “제천과 단양을 쭉쭉 발전시켜 시민의 사랑을 받아 이후에 내리 삼선한다”로 이름 풀이를 바꿔 함성과 함께 박수갈채를 받았다.

【제천=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